«

»

2월 17 2021

<2021 사순절 이야기 - 첫째 날>


사순절이 시작 하는 날,

나는 한없이 부끄러운 가슴을 벌벌 떨며 세 분, 선생님의 이름을 한자 한자 불러봅니다.

백.기.완.

정.경.모.

전.옥.주.

재 수요일,

저 분들의 삶이 다 태워진 자리에 남은 그 재를 움켜쥐어 봅니다.

다시는 내 조국, 내 민족에게 사순절이 오지 않기를 그리도 바랬건만,

아직도 다 끝내지 못한 고난, 다 갚지 못한 한이 그대로 남아 있는가 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