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07 2014

사순절 이야기 – 03 ‘가치감수성에 대하여…’

예전에 쓰나미로 많은 사람들이 안타깝게 죽는 사건이 있었을 당시,
그 섬에서 쓰나미가 바로 코앞에 올 때까지 위험을 느끼지 못한 유일한 동물이
‘사람’이었다는 이야기를 접한 적이 있습니다.

다른 동물들은 최소한 한 시간 전에는 위험을 느끼고,
새들은 다른 곳으로 날아가고,
곤충들을 비롯한 다른 동물은 그곳에서 이동하려고 했는데 말이죠.

사람도 따지고 보면 동물인데,
‘왜 다른 동물들이 다 가지고 있는 위험을 느끼는 감각이 쇠퇴했을까?’ 하는 문제의식 이었습니다.
사람이 지구상의 먹이사슬에서 최상층에 놓인 삶을 오랫동안 살다보니,
위험을 느끼는 감각을 너무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아 무감각해졌다는 것이죠.

미국에 와서, 한국에서 길을 건널 때 자동차의 눈치를 보는 삶을 너무 오랫동안 살아서 그런지,
미국 보행자들이 자동차 눈치를 안보고 제가 보기엔 위험할 정도로 길을 건너는 문화에 당황했습니다.
오히려 자동차가 보행자의 눈치를 보더군요.

UCONN 곳곳을 걸어 다니며, 장애인들의 접근성을 높인 거의 모든 시설물들을 보며 이곳에선 당연한 것이 왜 한국에선 ‘장애인을 위해’라는 거창한 목소리를 높여야 무엇인가 돌아보는 사회가 되었는지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감각. 참 무서운 녀석입니다. 민감해지기도 하고 무감각해지기도 합니다.
우리가 흔히 하는 ‘철 들었네’라는 말은 제 철의 흐름을 알고 그 철에 맞는 일을 할 줄 안다에서 나온 말입니다.
예전엔 농사가 아주 중요해서 계절 (철)의 흐름에 맞게 그 일을 잘하는 사람이 가장 철이 든 사람이기 때문이었죠.
이젠 세상이 변해 제 철에 나는 음식이 무엇인지도 모르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철이 든다는 것이 너무 어려운 세상이 되었습니다.

나에게는 아무렇지도 않은 것이 다른 이에게는 위험한 것일 수도 있겠다라는 감각,
나에겐 좋은 것이 다른 이에겐 안 좋을 수도 있겠다라는 감각,
나에겐 옳은 것이 다른 이에겐 틀린 것일 수도 있겠다라는 감각,
나에겐 별다른 이야기가 아닌 것이 다른 이에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감각 등등등
다들 그 감각이 쇠퇴하지 않고 잘 가지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한국에서 초중고등을 거치는 교육과정 동안, 우린 학생들을 무감각하게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한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 중등대안학교를 설립하면서 교육철학의 하나로, ‘가치감수성을 배우는 학교’를 두었었습니다.
많은 학부모들이 ‘가치감수성’이란 단어에 왈가왈부를 많이 했었죠. 학교철학은 알기 쉬워야 하는데 알기 어렵다구요.
이미 대안학교를 꿈꾸는 분들에게도 가치에 대한 감수성을 키우자라는 것이 낯설고 어색한 단어가 되었던 것이죠.
다행스럽게도 제가 설립에 참여했던 ‘더불어 가는 배움터 길’이라는 학교의 교육철학에는,
“가치감수성을 배우고 실천하는 학교”가 남아있습니다.

살면서 돌아봅니다. 가지고 있어야 할 감각인데 어느 순간 무감각하게 된 건 아닌지 하구요.
여러분들의 ‘가치감수성’은 어떠하신지요. 한번쯤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2 ping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