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20 2012

The New York Times

이런 기사가 실렸답니다.

제목은 화려, 찬란, 애매, 난감, 처참하게도…
“In a Rowdy Democracy, a Dictator’s Daughter With an Unsoiled Aura”

기사 중에 이런 내용도 있답니다.
“I touched her hand, I touched her hand!” shouted one man, Lee Kyung-su, 72, a retired engineer. Later, in a calmer moment, he tried to explain why she elicited such strong emotions. “She lives alone, doesn’t have selfish desires and has no family to corrupt her,” he said. “She has given herself to her country.”

도대체 누가 이렇게 만들었는지…
뭐든 해야겠습니다.

2 comments

  1. 이거 이대로 있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점점 더 엄습해 옵니다.
    뭔가 해야 할 텐데, 뭘 해야 할지 참 막막하군요… ㅊㅊ

  2. 변두리서

    http://media.daum.net/foreign/newsview?newsid=20120422065906367

    국격 돋네요 .. 가카께서 격노하실듯 …

    이제 멘탈 회복중인 일인입니다…..

    근데 더 큰 파도가 밀려오려는듯 ㅎㅎㅎ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