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특엄마의 프로필 사진

기특엄마

Author's details

Date registered: 2012년 5월 2일

Latest posts

  1. 2017 사순절이야기(19) – 두 마리 늑대 — 2017년 3월 22일
  2. 2015년 봄소풍 — 2015년 6월 5일
  3. 사순절 2015 – 열네번째 이야기 “Truth is God” — 2015년 3월 5일
  4. 사순절 2015 – 일곱번째 이야기 — 2015년 2월 25일
  5. 사순절 이야기 – 09 “LGBTQA Ally” — 2014년 3월 14일

Most commented posts

  1. 사순절 2015 – 열네번째 이야기 “Truth is God” — 4 comments
  2. 사순절 2015 – 일곱번째 이야기 — 3 comments
  3. 사순절 이야기 – 09 “LGBTQA Ally” — 3 comments
  4. 2015년 봄소풍 — 3 comments
  5. 2013 사순절 이야기-32-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 2 comments

Author's posts listings

3월 22 2017

2017 사순절이야기(19) – 두 마리 늑대

안녕하세요, 기특엄마입니다. 기특이는 선아 태명인데, 스토어스 교회 아이디 덕분에 오랜만에 다시 옛 추억이 떠오르는군요 ^^   제가 좋아하는 이야기 하나 나누고자 합니다.   체로키족의 옛날 이야기: 두 마리 늑대(An old Cherokee tale of two wolves) 체로키 인디언족의 한 노인이 손자를 무릎에 앉히고 말했다. “아이야,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두마리의 늑대가 살고 있단다. 그 중 한마리는 악마 같아서 …

Continue reading »

6월 05 2015

2015년 봄소풍

3월 05 2015

사순절 2015 – 열네번째 이야기 “Truth is God”

Truth is God vs. God is Truth 오늘 친구의 추천을 통해 우연히 읽게된 기사인데, 제가 성경공부를 하면서 고민하는 부분과 맞닿아 있어 잠시 하던 일을 멈추고 곱씹어 보게 되네요. 사순절 게시판에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680975.html   …”진리가 하느님이다”(Truth is God)라고 영어로 표기된 문장인데 간디의 평생 신념이었다…”하느님은 진리 자체이다”라고 늘 듣던 신학도로서놀랄 일도 아니련만, 문장의 주어와 술어를 …

Continue reading »

2월 25 2015

사순절 2015 – 일곱번째 이야기

안녕하세요, 일곱번째 사순절 이야기로  “따스한 손길-Touch”  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싶습니다. 제가 평생 잊지 못할 순간들, 그래서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먹먹해지고 따뜻해지는 그런 추억들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는 듯합니다. 힘들 때 누군가가 잡아주던 손, 힘내라며 툭 어깨를 두드려주던 친구, 가슴아플 때 기대어 울 수 있었던 사랑하는 사람들의 품, 꼬물거리는 아가를 꼭 끌어안고 있을 때의 설레임과 벅참… …

Continue reading »

3월 14 2014

사순절 이야기 – 09 “LGBTQA Ally”

종교, 영성… 가까이 가고 싶으나 아직은 제게 낯선 분야, 더 깊이 배우고 느끼고 싶은 그 무엇… 지난학기인가요, 학교 도서관 앞에서 한 학생(?)이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학생은 한 손에 성경을 들고서 이렇게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동성애자는 사회의 악이고 지옥에 갈 것이니 회개하고 이성애자가 되어야 한다. 이들을 사회에서용납해서는 안된다. 사회가 거꾸로 가고 있다.” 순간 …

Continue reading »

3월 21 2013

2013 사순절 이야기-32-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안녕하세요, 선아애밉니다. 교회 홈피에 처음으로 글을 남기네요 ^^… 유학생활을 시작한지도 벌써 7개월, 익숙해진 부분도 있지만 아직도 하루하루가 만만치 않습니다. 다음주면 봄방학이 끝나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한다는 부담감에 벌써부터 마음이 무겁기 그지없네요 ^^… 저는 이번 유학생활을 하면서 느낀 점을 간단히 나누고자 합니다. 소싯적에는 ‘최선을 다하자. 노력하면 된다. 정말 원하고 그것을 위해 하루하루 성실히 노력하면 꿈을 이룰 수 …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