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05 2017

2017 사순절 이야기 (31)

다시 부르는 하나님

안녕하세요 강병승엄마 안윤진입니다^^~
목사님 건강하시죠? 너무 뵙고싶습니다~~
보내주신 스토어스 모습이 담긴 달력은 잘 받아보았습니다예전 생각이 새록새록나고 너무 좋았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사순절이야기를 쓰네요…

스토어스 교회를 떠나온지도 7년이 다 되어갑니다
2010년 6월… 4개월이었던 아가가 이제는 초등학생이 되어아주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병승이는 올해 초등학교 1학년에 입학 했습니다
130cm 키에 30kg 몸무게~
또래 사이에서도 아주 건강한(통통) 어린이랍니다^^

몇년 전부터 병승이와 함께 다닐 교회를 찾고 있었습니다
(원래 저는 중학교때부터 명동에 있는 영락교회를 다니고 있었는데 미국에서 병승이를 낳고 한국에 온 이후로는 경기도 군포에 살아서그런지 병승이를 키우면서 명동으로 주일 예배를 다니는건 쉽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교회에 나가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지금 사는 곳 바로 옆에 규모가 제법 큰 교회도 있고
길 하나를 건너서는 다락방 모임같은 아주 작은 교회도 있고
한국에는 정말 교회가 많습니다
하지만 풍요속 빈곤인지 왠지 저의 마음이 닿는 교회가 생기지 않네요ㅠㅠ
그런데 하루는 병승이가 자기전 성경말씀을 읽어주고 기도를 해주고 있는데 제게 질문을 하는겁니다
자기는 왜 주일에 예배를 드리러 교회에 가지 않느냐고요 그러면서 교회에 가고싶다고요…
그 얘길 듣고 저는 이제 더이상 망설이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는 중에 준원씨가 4년동안 L.A 인근 얼바인으로 나가서 일하게 될것 같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저는 마음 속으로 생각했지요 ‘하나님께서 교회로 다시 부르고 계시는구나…망설이는 나를 보시며 절실한 곳으로 나를 보내시는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미국이라는 곳은 교회와 뗄래야 뗄수 없는 곳이잖아요
6월이면 다시 시작될 미국생활에서 또다른 얼바인의 스토어스교회를 만날수 있을거라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그리고 미국에서 지내는 동안 시간을 꼭 내서
병승이에게 병승이가 태어난곳 코네티컷의 버논을 보여주러 갈겁니다 그때까지 목사님 건강하시구요 꼭 찾아 뵙고 인사드리겠습니다^^

목사님 우리가족 얼바인에서 좋은교회와 좋은사람들을 만날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릴께요~~
안녕히 계세요
그럼 하루빨리 뵐수 있기를 희망하며ㅡ
강준원ᆞ안윤진ᆞ강병승 가족 올림ㅡ

5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Sungjun Lee의 프로필 사진
    Sungjun Lee

    윤진씨, 벌써 이사준비로 바쁘시군요.
    원래 애들이 따라 붙으면 정신이 없지요.
    특송전문에 해외경험도 많으신데 저라면 기절했을지도..

    저도 스케줄 짜느라 정신이 혼미해요.
    그저 어떻게 되겠지 하고 시간을 기다리는 중입니다.
    나중에 만나뵙고 말씀드릴께요~

  2. 안윤진의 프로필 사진
    안윤진

    이성준박사님 안녕하세요
    9월쯤에 LA에 오신다니 너무 반가운걸요^^… 미정선생님과 규현이는 안오는건가요?ㅠㅠ…
    박사님 LA에 오시면 꼭 연락 주시구요
    바쁘시겠지만 시간이 되시면 꼭 얼바인 저희집에서 하루정도 쉬고 가실수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예전에 병승이 정말 어렸을때 대전 박사님댁에서 하루자고 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ㅎㅎ
    그럼 9월에 꼭 뵐수 있기를 희망하며…
    그때까지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바래요~~

  3. 안윤진의 프로필 사진
    안윤진

    여러번 시도 끝에 새로 계정을 만들어 들어오느라고 늦었습니다.
    잊고 있었는데 목사님께서 말씀해주시니 노르웨지안 아파트의 엄청 추웠던 그때가 생각나네요ㅎㅎ
    지나고 보니 다 추억입니다….^^

    해외로 이사를 하려고 보니 아이관련 서류준비가 많네요ㅠㅠ..
    예전엔 병승이가 없어서 준원씨만 따라가면 됐는데 아이가 있으니 이것저것 챙겨야 할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끝까지 열심히 준비해서 가도록 하겠습니다..~~
    목사님 뵐수 있을때까지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

  4. 삯꾼의 프로필 사진
    삯꾼

    반갑습니다.

    윤진씨 모습을 보니 옛일들이 생각 나는 군요.
    특히 한 겨울에 방 하나만 난방을 하고 지냈던…. ㅎㅎ

    모두 건강한 모습 참 보기 좋습니다.
    이사 준비 잘 하시고요…
    하긴 벌써 해외 이사 경험이 여러차례 있으시니…

    곧 뵐 수 있는 날이 오기를….

  5. Sungjun Lee의 프로필 사진
    Sungjun Lee

    벌써 학부형이라니..
    준원씨는 밖에서 보면 못알아 보겠습니다.

    얼바인은 UC에서 공부하는 후배가 있어서 두어번 가봤던 기억이 나네요.
    오렌지족의 본고장으로 가신다니 축하드립니다.
    9월말에 짧은 연휴를 이용해서 LA로 경은이랑 아빠여행 가는데 커피나 한잔할 기회가 있기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