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5 2015

사순절 2015 – 여덟번째 이야기

IMG_1946_1

벌써 한국에 귀국한지 일년이 다 되가네요. 제 삶의 전반부를 돌아보며 생활했던 그곳이 그립습니다.
제 삶의 후반부는 또 다른 싸움의 시작으로 출발했습니다.
“Good Doctor 양성 사업”을 추진했고, 사업단장이 되었네요.
단장에게 주어진 권한은 거의 없고 한 가지 좋은 점은, 이런저런 일로 사람들에게 호소할 수 있는 자유가 생겼다는 점입니다. 예전엔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라는 말을 많이 들었거든요. 사람들은 재미있는 것 같아요. 자기 생각을 다른이에게 이야기 할 때도 무슨 자격을 요구하니 말입니다.
어째든 요즘은, 학생들에게 학부모들에게 교수님들에게 “‘좋은 의사’를 양성하기 위해 우리 모두 다함께 무엇을 합시다”를 입에 달고 다닙니다. “더불어 가며 서로를 살리는” 의사를 만들어 보자는 게 목표이고, “사람을 품위있게 대하는 의사” 양성이 비젼이랍니다.
뿌리고 다니는 씨앗들이 자라 큰나무가 되고 숲이 되어, 모두가 쉬어 갈 수 있는 공간으로 제가 있는 곳이 탈바꿈하길 바랄뿐입니다.

피로가 싸일 무렵, 아버지(74세), 저(46세), 아들 강찬(18세)이 안나푸르나에 설연휴 동안 다녀왔습니다.
아버지가 산을 좋아하시는데, 히말라야 갔다 오는게 소원이셔서 더 연세들어 못가서 후회하는 일 없게 큰 마음 먹고 모시고 다녀왔습니다. 산에서는 ‘아버지가 절 모시는(?)’ 꼴이 되었지만요. 10년치 걸을 걸 일주일만에 걸은 것 같습니다. 빠지길 원한 뱃살은 그대로고 다리에 알만 크게 박혔습니다.

히말라야 트레킹 길을 오르며, 세가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는 ‘나마스떼’라는 인사말에 담긴 ‘당신의 신에게 경의를 표합니다.’라는 종교에 대한 열린 마음과 상대방에 대한 존중과 배려가 깃든 의미에 대해서입니다.
둘은 돈, 명예등에 대한 욕심뿐만 아니라, ‘현재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추진하는 가치’도 욕심일 수 있다라는 티벳불교가 가진 사상에 대해서입니다.
세번째는 네팔에서는 7,000미터가 넘어야 비로서 산이라는 명칭을 붙인다는 것입니다.

아! 얼마나 내공이 깊어져야 세상을 잘 살게 될까요? 다시한번 제 내공의 깊이를 돌아보게 한 히말라야 트레킹이었습니다. 그리고 질문이 생겼습니다.
제가 존재하지 않았던 세상과, 존재했던 세상은 뭔가 달라야 하는 건가요?
달라야 한다면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요?
다르지 않아도 된다면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요?

6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기현애미

    멋진 배경으로 선 삼대의 다정한 모습이 참 아름답네요. 한번도 뵌적은 없지만 멋진 사진과 글 잘 보았습니다. 삶에 대한 질문에 대한 좋은 답을 찾으신다면 저희에게도 알려주시길~

  2. Jaehan

    찬이는 점점 잘 생겨지기만 하는군요. 전 찬이의 얼굴도, 복근도 너무 부럽습니다… ㅎㅎㅎ

    전 평소에 ‘너 없어도 교회나 회사, 사회는 잘 돌아간다. 그러니 집단을 위해서 너를 희생하지 말아라’라고 말하며 살았는데, 강교수님 말씀대로 내가 없어도 사회가 달라지지 않는다면 어떻게 살아야 하는것인지는 생각을 많이 해보지 않았네요.

  3. 최원석

    안나푸르나의 하늘도 참 아름답네요. 찬이도 교수님도 참 반갑네요. :)

  4. 삯꾼

    제가 어려서 저 곳엘 가려고 무진 애를 썼었지요.
    “부러워 하면 지는 것” 이라고 하던데
    전 강교수님께 늘 지고 살았었으니 더 질 것 도 없고
    “부.럽.습.니.다!”
    더욱 삼대가 함께 히말라야…멋집니다.!!!

    저도 언젠가 저 곳에 갈 꿈을 꾸며…
    Insha’Allah

    그런데 찬이는 왜 저렇게 잘생긴거예요? ㅎㅎ

  5. 기특엄마

    아..나마스떼가 그런 의미였군요. 또 하나 배워갑니다 ^^. 나마스떼!

  6. jaeku

    한국시간으로 26일에 올렸는데, 스토어스는 25일이네요. 다들 건강히 잘 계시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