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6 2015

사순절 2015 – 아홉번째 이야기: Live Free or Die, 나는야 자유부인

안녕하세요, 간신히 졸업미션을 완수하고 메사추세츠로 간 기현애미입니다. 메사추세츠 이웃 주(state)인 뉴햄프셔로 들어가는 길에 보면 “Welcome to New Hampshire, Live Free or Die” 라는 표지가 눈에 띄입니다. 자유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뭐 이런 어조 같은데, 한 주의 모토로 쓰이기에 참으로 강한 느낌을 줍니다. 요즘, 저는 그야말로 이 모토에 걸맞게 죽기살기로 자유로운 생활을 만끽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유치원 입학 이후 처음으로 아침출근/오후퇴근의 규칙을 깨고 내 마음대로 시간을 요리하며 살고 있습니다. 벌건 대낮에 낮잠도 자고 재미있다는 한국드라마도 다 챙겨보고 새식구가 된 강아지 럭키랑 산책도 가고 저녁때는 피트니스에 운동도 갑니다. 물론 그와 동시에 동거남 김씨와 김군에게 퍼붓는 잔소리도 삼만배정도 늘었습니다^^

저도 엄마를 닮았는지. 저희 엄마는 잔소리가 참 많습니다. 아직도 전화통화를 할때면 남편이랑 애 밥잘챙겨 먹이는지, 눈이 많이 왔다니 밖에 나가지 말고 걸어다닐때도 조심하라는 등의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릴 소소한 엄마표 잔소리를 하십니다. 지금은 엄마잔소리가 참 정겨워서 정신사나울때면 엄마 잔소리라도 들어야겠다 하곤하지만 어릴땐 참 그 A to Z참견이 싫었습니다. 그래서 제 유일한 목표는 오로지 ‘자유와 독립’이었습니다. 서울서 나고 자라던 제가 고 3때 최대한 집과 멀리 떨어진 부산과 제주에 있는 모대학에 지원하겠다고 원서를 사왔다가 담임에게 또라이 취급 받고, 결혼만이 독립의 길이라고 생각해서 25살에 김모씨에게 결혼하자고 졸랐다가 퇴짜맞고, 마땅히 결혼후에도 줄줄이 이어지는 엄마의 잔소리를 듣고 있자니, 과연 이 세상에 영원한 독립과 자유는 없는가…라는 생각이 들면서 웃음이 납니다.

우리는 현대사회에서 참 많은 구속과 잔소리 속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족이 내 발목을 잡고, 돈과 직장이 나를 얽매고, 매일매일의 스트레스가 내 뒷목을 잡습니다. 이 소소한 구속도 다 감당하기 힘든데 근본없는 정치, 천민자본주의, 서민세 증세, 복지축소 등등 할 것 없이 우리 삶을 쇠사슬로 얽매고 또 얽매기만 합니다. 하지만 이런 척박함 속에서도 사람들이 끊임없이 정의와 자유를 꿈꾸는 것을 보면 신은 우리에게 자유에 대한 의지와 옳고 그름을 구별하는 능력을 주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순기간은 예수님이 부활하기 전까지 40일동안 겪으신 산넘고 물건너 바다건너 수중전 공중전을 거치시며 고난과 시련을 인내로 이겨내신 기간이라고 합니다. 거친 광야를 지나 마귀의 시험을 거쳐 마침내 얻게 될 부활의 기쁨을 우리도 언젠가는 우리 삶에서 함께 느낄수 있는 날이 오겠지요. 그날까지 우리 건강하게 지혜롭게 끈질기게 잘 버텨봅시다.

live-free-or-die1

6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기특엄마의 프로필 사진
    기특엄마

    ㅋㅋ 언니, 방학되면 바로 댕겨갈께요. 글고..물론 그동네가 놀게 더 많긴 하지만, 추억이 남아있는 우리동네로도 좀 놀러와요~
    방학되면 우리집 문도 활짝 열리는 거 알죠? “혜성장” 재개장이 2달도 채 안남았습니다. 배고픈 자들에게는 혜성식당을 중간 중간 운영하기도 하오니..방학 한정 자유이용권을 마음껏 누리시길!!

    ps. 언니가 자유부인1, 내가 자유부인2, 이건 어때요? ㅋㅋ 부인시리즈 역사를 새로이 쓰는 것이죠. ㅋㅋ

  2.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부인 시리즈들이 좀 어감이 글치^^; 기특엄마야, 언제든 오셔. 우리집은 언제나 신나게 노는 자들을 위해 활짝 열려있다우~

  3. 기특엄마

    언니, 보고프다.
    ㅎㅎ 나도 졸업하면 꿈이 자유부인인데… 근데 사람들이 어감이 좀 그렇대. 자유부인말고 자유인으로 바꾸라나. ㅋㅋ 나한텐 그게 그건데 ^^

    언니랑 함께 하고 싶은 일이 많은데..ㅎ 럭키와 기현이와 기현애비님과 기현애미님을 한국에서 조우할 수 있길.

  4.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목사님, 저희집 김씨에게 목사님 사주풀이를 강하게 리마인드시켜뒀습니다 ㅎㅎㅎ

    원석씨, 힘들고 지리한 여행 한고비를 끝내셨네요, 축하! 다함께 지지고볶고왁자지껄하던 시간이 그립네요. 또 힘내서 다음 여행 재미나게 합시다~

  5. 최원석의 프로필 사진
    최원석

    반가운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가족분들 모두 즐겁고 평안히 지내시는 모습 눈에 그려집니다. 12년 12월 어느날 누나 집에 모여 씁쓸한 맥주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세월이 유수와 같네요. 어디로 흘러가고 있는지.. ㅎㅎ

  6. 삯꾼의 프로필 사진
    삯꾼

    예전 김교수님 사주풀이에…
    “넌 아내 덕에 산다.” 이랬거든요…
    그런데 그 아내 “덕”이 바로 아내 “잔소리 덕” 이 아닌가 싶네요 ㅎ

    유박사님의 “덕”을 더더욱 많이 김교수님께 베풀어 주시지요.
    그 “덕”에 온 가족이 더욱 잘 살 수있으니 말이죠. ㅎ

    멋진 글 …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