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31 2013

2013 사순절 40-누나야 잘가라

부활절을 맞아 스토어스 교회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저를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이 떠나셨겠네요. 저는 그곳에서 신앙생활 했었고 이제는 오하이오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최근 두달동안 보스턴에 많이 드나들었지만 암 투병 중에 있던 제 막내 누나가 메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마지막 시도를 하고 있었던 상황이라 가까와도 그곳에 한번을 못갔네요. 지난 금요일 아침 누나를 떠나보내고 어제 화장 했습니다. 누나가 셋이나 있지만 제 바로 위 누나이고 워낙 성격이 활달해서 어릴적부터 형 처럼 따르던 (또 나를 형 스탈로 과격하게 괴롭히기도 한) 누나 였습니다. 저희 형제중 가장 성공적인 커리어를 누렸고 많은 사람들이 부러워하던 삶을 살았지만 지금 저와 모든 가족들에게 가장 큰 위안은 누나가 진심으로 예수님의 삶을 배우고 싶어하는 신앙인의 모습으로 이곳을 떠난 점 입니다.

누구나 다 알고있지만 생각하기 싫어하는것이 우린 언젠가 이곳을 어떤 방식으로든 떠나야하는 점입니다. 저는 기독교인으로 살려고 노력하지만 솔직히 사후세계가 있는지 없는지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제가 납득할수있는 형태로 알아낼수 있는 방법이 없으므로. 하지만 성경이 무엇을 말하려 하는지 예수님께서 이곳에서 하시고자 한 일이 무엇인지 또한 아직도 하나님께서 여러가지 형태로 우리에게 매일 이야기 하시는게 뭔지는 항상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 세상이 어떻게하면 그 뜻에 조금이라도 가까이 갈수 있을지 하는것도 관심사 입니다. 예수님께서 그 옛날에 어떤 모습으로 부활하셨는지 보다는 부활이 우리에게 주는 메세지가 무엇인지가 제겐 더 중요합니다.

부활절을 맞이하여 제가 기억속에 간직하고있는 모든이들과의 좋았던 혹은 나빴던 이야기들, 또한 그들이 이 세상에 남긴 “흔적”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어쩌면 거기에 답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HAPPY EASTER!

4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이성준

    조변호사님,

    가족을 잃은 슬픔을 뭐라 위로의 말씀을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영원한 안식을 기원합니다.

  2.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제가 커네티컷에서 살면서 여러 분들을 만났습니다. 기억하면 행복한 분들도 있고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이들도 있습니다. 조성호-전혜준 형님 부부는 저를 마냥 행복하게 만드는 분들입니다. 삶에 대한 지혜, 인생에 대한 자세, 본을 모이는 모습, 또 지식적인 면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제가 성숙하고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신 분들입니다. 그게 다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각자 삶의 자리를 살면서 하나님의 뜻에 맞게 그 뜻을 이웃에게 전하고 함께 삶을 사는 본을 보인 분들입니다. 감사합니다.

    누님을 포함하여 그 가족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보면 역시 하나님은 계시고, 그 섭리와 원칙이 우리를 지배하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그것이 이 세상의 삶이든, 사후의 세계든 그건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봅니다. 그 두 세계, 또 그 이전의 세계도 다 하나님의 주권 안에 있으니 우리는 지금 주어진 삶을 하나님의 뜻에 맞게 사는 것이 진정 부활의 의미일 수 있다고 생각해 봅니다.

    그동안 몸과 마음도 많이 지치셨을 텐데 휴식도 갖으시기를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인기 올림

  3. teabary의 프로필 사진
    teabary

    형님, 그간 연락도 잘 드리질 못했네요. 죄송합니다.

    어제 2013년 골프 오프닝이 있었습니다.
    마침내 시작된 이 곳의 화창한 날씨를 만끽하느라 치는 종종 하늘을 올려다 보는데,
    문득 커네티컷은 하늘이 참 가깝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아~~~ 뭔가 있구나 하고 한동안 멍하니 멈춰 서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조물주”인지 아니면 그 많은 다른 이름들로 불리든지,
    아무튼 무엇인가 있지 않고서야
    이렇게 완벽한 아름다움과 평화로움이 존재할수 있을까….., 그리고는
    조금이라도 만끽하고 싶어 저도 모르게 크게크게 숨을 집어 넣었습니다.

    누님께서도 그 곳에……, 원래 계시던 곳에 계실 겁니다.
    저에게는 아직도 어색하기만 한 기도이지만,
    누님께서 그 곳에서 다시금 평화 속에 계시길 기도 드립니다.

  4. 의 프로필 사진

    조 변호사님,
    무어라 위로의 말을 드려야 할지…

    누님의 영원한 안식을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