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17 2013

2013 사순절이야기-04

얼마전 학과 주체로 매회 개최되는 심포지엄이 있었습니다.. 학과주체이지만 나름 멀리서keynote speaker도 초청하고 luncheon 장소에서 강연이 계획되있었죠. 저야 초짜라 행사참여보단 그냥 가서 밥먹는데만 집중하고….ㅎㅎ
그런데Keynote speaker 의 강연이 끝나고 점심 식사를 개시하기전 학생 대표가 나와서 대표 기도를 하더군요. 헐…..솔직히 좀 놀랬습니다. 전에 있던 학교야 Lutheran church 에 affiliated 되어있어서 모든 학교 공식 행사에 기도가 포함된게 당연시 되었는데 현재 있는 학교는 사립학교도 아닌 주립대이고 학과 이름을 내걸고 하는 공식행사에서 대표기도가 포함이 되도 되는건가 하구요…뭐 이걸 그 아무도 태클걸 생각을 하지는 않겠죠. 아니 어쩌면 당연시 되는 걸로 여길거니까요..
아직도 가끔식 운동경기중 주기도문 관련 이슈들이 가끔 나오는것 같습니다. 정확한 법적인 내용은 잘 모르지만 많은 공립학교들중에 공식 운동 경기 시작전 팀원들이 하는 주기도문을 더 이상 못하도록 한다고 들었습니다. 아마 가끔 미식 축구나 농구 경기관련 영화보시면 라커룸에서 코치가 마지막으로 작전지시하고 경기장으로 나가기전 주장한테 주기도문을 선창도록 하면 나머지 팀원들이 다 딸아서 하는 그런 광경을 보신적이 있으실텐데요….이게 공식적으로 금지된 항목이라는거죠…당연히 운동선수중 비기독교인이 포함되어있을수가 있으니 이런 행위자체가 위헌이 될 소지가 다분하거겠죠.
참고로 이런이슈들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단체가 있더군요. Freedom from Religion Foundation (FFRF) 에 혹시라도 종교의 자유에 침해 되는 일을 다루는 꽤나 전문적이고 파워있는 단체라고 합니다. 학교운동경기 주기도문 관련한 이슈도 이쪽에서 많이 태클을 건걸로 알고 있구요…
저도 이쪽 여기 한번 연락해 볼까요…ㅋㅋㅋ

6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민족의영웅

    흠…
    우리나라에도 저런 법이 있는가 궁금하네요.
    있다면, 구속되거나 소송당할 사람 엄청 많이 나올것 같은데요?

    개인적으로 좀 구속되길 바라는 일인입니다.

  2. 그게 그렇군요…
    괜히 스쿨 버스에서 아이들 기도 시키면 안되겠네요.. ㅎㅎ

  3. 성달이

    기준은 애매하지만 종교적 행위의 성격이 큰지 단지 관행인지 주변정황에 따라 이리저리 결정됩니다. Case by case analysis 로 악명이 높은게 수정헌법 1조 종교의 자유및 공식 종교 금지 조항입니다. 결과를 예측하기가 힘든 사례가 많이 있습니다.

  4. 아하 그러니까 시키지 않고 자기가 그냥 알아서 하는 것은 문제가 안되는 것이군요… ㅎ
    그런데 대통령 취임식에서 기도하는 것은 왜 문제가 안되지요?
    그건 연방정부 공식 행사일텐데 말이죠.

  5. 성달이

    수정헌법 1조는 정부가 공식종교를 세우는것도 금지하고 개인의 종교활동을 방해하는것도 막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선 기도모임 주체가 주 정부 소속단체인지가 첫번째 고려사항입니다. 주립대는 당근 주 정부 소속기관이니 수정헌법 1조에 해당됩니다.

    수년전 주립대학 소속 미식축구 감독이 학생을 지명해서 경기전에 기도시킨게 수정헌법 1조 위반으로 판결이 났습니다. 학생이 순수하게 자율적으로 행사운영을 하고 기도할 사람 정했으면 주변상화에 따라 좀 위험하긴 하지만 허용될수 있습니다. 주립대학 교수나 직원이 기도할 학생의 지명에 관련되어 있으면 소송당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6. 이민용 교수님께서 제게 메일로 보내 주셨습니다.
    늘 잊지 않고 함께 해 주시는 이 교수님의 순정(?)에 고맙습니다. ㅎㅎ

    아 그게 “Separation of church and state” 라고 이건 조 변호사님께 여쭤봐야…

    어쨋든 공공장소에서 종교행위는 금지입니다.
    종교의 자유 뿐 아니라 종교간의 갈등을 야기 할 수있는 소지를 근원적으로 차단 하는 방법이기도 하지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