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08 2013

2013 사순절 이야기-21-짝사랑…

흔히들 자식에 대한 부모 사랑은 짝사랑이라고 들 말합니다.

키우는 동안의 쏟은 온 정성과 베푼 사랑만큼은 잊지 않고 기억하고 보답할꺼라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머지않아 지나고 나면 그렇지 않다는걸 깨닫게 되는듯 합니다.

저는 이것을 부모가 되기 전부터 비슷한 경험을 이미 했는데 그때는 느끼지 못했었는듯 합니다. 젊은 시절부터 유독 어린 아이들을 귀여워하고 이뻐했습니다. 해서 주일 학교에서의 아이에 대해서나 조카들에대한 쏟은 사랑에 대해 그들이 그렇게 따르고 좋아했던 일들을 기억해 줄꺼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몇년을 가지 못하고 아이들은 그것을 금방 잊는다는걸 깨닫게 되었고, 알면서도 반복되는 이같은 과정속에 허탈함보다 상심이 컷던 기억이 있습니다. 우습죠..   허나 이는 직접 부모가되고 아이들이 성장하는 동안에도 똑같은 현상으로 다가 오더군요.

이전의 경험이 있었음에도 가족간에는 아닐꺼란 생각들이, 어릴때는 기억을 못하다가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조금씩 깨닫게되니 얼마나 어리석은 생각인지.. 이는 저만이 느끼는것이 아니라, 우리교회의 목사님이나, 교수님들도 장성한 자식들이나, 또한 교회나 학교 제자들에대한 사랑에서도 같은 경험들을 하지 않았을까.. 홀로 위안을 삼아 봅니다.

사순절 기간 입니다. 사순절을 보내면서 주님의 우리에대한 사랑도 부모와 자식처럼 짝사랑을 하고 계신건 아닌지 생각을 해봅니다. 가르쳐준 말씀대로 살지못할 우리들이란걸 알면서도 자신의 목숨까지 버리면서의 헌신적인 우리에 대한 사랑이 말입니다.

주님의 그 사랑을 기억해보면서, 제자에 대한 스승에 사랑이나,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도

베푼 사랑에대한 보답을 바라지 않는 사랑, 주는것만으로도 만족할수 있는 사랑, 주님의 우리에 대한 바로 그 짝사랑이.. 진정한 사랑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눈내리는 사순절 기간.. 덕분에 집 창밖에 눈내리는 모습을 보며 이글을 써봅니다.

오늘도 모두 평안한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3 comments

  1. 영서늬

    목사님도 아버지란 사실을 한동안 잊고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75세 생신을 몇일 남겨둔 오늘, “영선이냐~~~!”하는
    아버지의 반가운 목소리 들어봐야할것 같습니다.

  2. 비주류의 프로필 사진
    비주류

    저만의 증상은 아니었군요…

    하기야 목사님이나 교수님들은 더 하시겠지요..
    교회나 학교에서 열심히 가르쳐준 교인이나, 학생들이 무심히들 떠날때면…ㅠㅠ

    그래도 목사님은 덜 하실줄 알았는데..
    말씀보니 따님에 대해서는 저보다 더 중증(?) 이신것 같습니다.. ㅎㅎ
    저는 아직 품에 품고 있어서 덜한건가요…

  3. 의 프로필 사진

    하~ 그 넘의 짝사랑….
    잘 있겠지
    그랬다가도
    궁금하고
    꿈 자리라도 뒤숭숭하면
    이메일 보내고
    답장 없으면
    바쁘니까 그렇겠지 했다가도
    또 걱정되고
    마침내 전화를 하고
    전화도 안 받으면
    화가 나고.
    혼자 부글부글 끓다가.
    치사하고 더러워서
    아예 연을 끊어 버려
    했다가도
    메일이라도 오면
    전화면 금상첨화이고
    언제 그랬나는 듯
    쌓인 눈 토치로 녹이듯
    한 순간 섭섭함도 화남도 구차함도 치사함도 모두 녹아 버리는
    그 넘의 짝사랑
    하긴 내 어머니도 그러실테니.

    딸이 둘이니
    짝사랑도 두 배이겠군요. ㅎㅎ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