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9월 16 2012

준우가 첫 번째 밴드공연을 했답니다^^

늘 보고프고 그리운 얼굴들…

다들 안녕하시지요?!

자주 들어와 보면서도 글은 못 남기고 기웃거리기만 했네요.

그러다 오늘 용기(!)내어 글을 올리는 이유는,

어제 준우가 ‘과천 청소년 축제'(과천시 청소년 수련원 주최로 과천 내에서 활동하는 청소년 동아리 18팀이 공연하는 자리)에서 밴드 공연을 했답니다. 보컬이었던 아이가 중간에 갑자기 빠지는 바람에 준우가 기타치며 노래도 불렀어요. 여드름도 더 많아지고 키도 더 큰, 청소년기의 한 중간을 지나가고 있는 준우. “Won’t you marry me?”를 연달아 외치며 쑥스러움에 미소지으며 열심히 하는 모습 보며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았지요. 보컬의 미숙함은 초보의 풋풋함으로 너그러이 봐주세요^^

준서는 10월에 피아노 콩쿨 나간다고 연습 중이구요. 이제부터 제가 베이스 기타를 배우고, 준우아빠가 드럼을 배워서 한 3년쯤 후에 가족밴드 공연을 하면 참 좋겠다!!하고 혼자 꿈꿔봤네요.

징그럽게 무덥던, 그 끝날 것 같지 않았던 여름이 갑자기 물러나고 아침, 저녁으로 보이는 가을 하늘이 너무 고와 당황하며, 반가워하며 와~ 탄성을 지르곤 합니다. 매일 매일의 국내 정치, 경제, 사건사고 뉴스는 맘과 어깨를 짓누르지만, 제 몫의 일을 성실히 해 나가며 순간 순간에 충실하고 감사하려 애써 봅니다. 건강하세요~~~

M4H04720 (1)

5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teabary의 프로필 사진
    teabary

    동영상을 먼저 봐서인지….., 뭔가 계속 시원시원하게 지르면서 반복되기는 하는데……
    그게 ”Won’t you marry me?” 였군요. 준우의 애닮은 마음이 새삼 다시 느껴집니다.

    건강하시죠 선생님….., 그리고 교수님도요. 제가 다음 번 홍교수님 안식년까지는 아무래도 못 견딜 것 같아서, 이번에 한번 나가 보려 합니다. 짧은 시간이라 어떻지는 모르겠지만 들어가면 연락 드리겠습니다. 그럼 안녕히 계세요.

    윤태연 올림.

  2. 0070

    지금은 학교에 있어서 못 들어보지만, 집에 가서 들어보겠습니다. 가족의 꿈이 너무 멋진데요~~ 그리고, 어제는 한국 정치계에 단비와 같은 뉴스가 터졌으니 앞으로 희망이 보이겠죠?? ^^ 행복하세요~~

  3. 의 프로필 사진

    하하 멋진데요 준우..
    오랜만에 반가운 소식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현이네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홍교수님, 준운 준서에게도 안부 전해 주세요~ ;-)

  4. Jaehan의 프로필 사진
    Jaehan

    제 소싯적을 보는 듯한(?) 느낌이.. ㅎㅎㅎ
    저도 가족 밴드가 꿈이라서 요즘엔 단아한테 열심히 작대기 두드리게 하고 있습니다. ^^;

  5. 의 프로필 사진

    춘아 선생님,
    반갑습니다.
    준우 노래 하는 것을 들어 보니 이제 곧 며느리 보실 때가 되신 듯 합니다. ㅎㅎ
    3년 쯤 후에 가족밴드 구성하시면 해외공연도 나오실 때 꼭 이곳도 들려 주십시오.
    홍 교수님 준우 준서 모두 모두 안부전해 주십시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