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15 2011

사순절 이야기 (33) – 좋은 엄마이길

우리 딸은 온순하고 착하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 아이입니다. 하지만 어느 집이나 마찬가지로 저희집도 종종 벌어지는 실랑이를 피할 수 없습니다. 밥먹기 싫다, 과자 먹고 싶다부터 시작해서 TV보고싶다 등등. 데이케어에 보낸이후로 집에 돌아오면 체력이 급속도로 떨어지는지 자꾸 투정을 부리는 겁니다. 학교에서 픽업할때만해도 방실방실 웃는얼굴로 나오지만, 요근래 들어선 저녁먹을때가 되면 매일 짜증을 내네요. 특히 그렇게도 아빠를 좋아하던 아이가 요즘에는 아빠에게  부쩍 빡빡하게 대합니다. 아빠에게 더 쉽게 삐지고 아빠랑 잘 하던 일들도 엄마인 저한테만 의지하려 들구요. 은재 또래 나이에는 오히려 동성 부모를 견제(?)하려 해야 하지 않나요?^^…

웃는 얼굴일때는 세상을 다 주고싶은 생각이 들지만, 5분도 안되서 이런저런일로 짜증을 내면 어찌나 콕 쥐어박고 싶은지… 사람 마음이란게 참 간사한가 봅니다. 기분 좋을땐 사랑하네 어쩌네 해도 몸과 마음이 피곤하면 그만큼 잘해주기가 힘들죠.

예전에는 은재에게 건네는 저희집 아침인사는 ‘오늘은 뭐하고 놀까?’ 였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굿모닝 하자마자  ‘얼릉 밥먹고 학교가자’  요런 식으로 아이를 재촉하기 바쁜 아침이 되었네요. 하루종일 엄마 아빠랑 붙어있다가 낮시간동안 떨어져 있으려면 꽤 섭섭할텐데 말이죠. 엄마가 더 사랑해줘야겠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뱃속의 또 다른 아이를 생각하면 한숨이 절로 나와요. 오 과연 내가 두 딸 모두에게 괞찮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지난주 교회에서 채원이를 만나고 난후 곧 태어날 아이에 대한 실감이 팍팍 와닿고 있습니다. 아직 먼 일이라 여겼는데 이제 곧! 채원이마냥 꼬물거리는 어린 공주를 만나게 되겠죠. 다시 4년전의 일들이 반복되겠지만 이번에는 몇 배로 더 힘들지도 모르고요.

딸 셋과 아들 하나를 키우신 엄마 목소리가 간절히 듣고 싶어지는 밤입니다.

7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윤정이

    은재 너무 귀엽고 착해요~~~^^

  2. yourorange

    역시 부모한테 착한 아이는 없는가 봅니다. 교회에서 한 없이 착하고 순해 보이기만 하는 은재도 집에서는 저리도 부모의 맘을 팍팍 아프게 하고 있다니…. 아픈 만큼 성숙해 진다고 자식으로인해 부모의 마음을 한층 깊고 넓게 되어가는 걸까요?
    여하튼 글을 다 읽고 나니 요번 여름에 새로운 공주님 얼굴 볼 생각에 마음이 들뜹니다^0^

  3. 기현애비

    이런 고민도 딸자랑으로 들리는건 왜인지 ㅋ
    진정한 딸바보로 등극하심을 감축드립니다^^

  4. Choonah

    예전에 연구원 다닐 때 경제학을 전공한, 두 아이의 아빠인 팀장님이 제게 자주 하시던 말씀이 ‘총땡깡량 불변의 법칙’입니다. 하루에 아이가 엄마, 아빠에게 부리는 땡깡은 오랜 시간 같이 있든, 짧은 시간 같이 있든 같다고… 그러니까 아이들이 하루에 엄마, 아빠를 짧은 시간 보면 훨씬 더 밀도 있게(!) 떼를 쓰는 거라고;;; 퇴근 후 피곤한 몸으로 저녁에 준우를 어린이집에서 데려와 정신 없이 저녁 차리고 먹이고 놀아주려는데, 왜 그리 자주 짜증을 부리던지… 저변에 깔린 일하는 엄마의 죄책감과 끊임 없는 자기 반성에도 불구하고 저도 쉽게 화내고 혼내고 그랬네요. 지금도 준우 어릴 때 사진 보면 미안한 마음이 뭉클뭉클… 그렇다고 지금 더 잘하고 있는 건 아니지만 이젠 엄마가 아주 조~금만(또는 되도록 최소한만) 필요한 듯^^ 아이가 원할 때 내가 가능할 때 더 많이 안아주고 쓰다듬어주고 뽀뽀해주고 놀아주는 게 최선일 것 같아요!!

  5.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어느누구도 완벽할 수 없기에 고민하고 반성하는 사람만이 완벽함에 가까워질 수 있다고 믿쓉니다. 가끔은 자신의 잘못도 문제도 인지 못하는 수가 종종 있기에…아이들은 몸과 마음이 계속 큽니다. 근데, 나는 그냥 똑같습니다. 부모들과 상담할때 가끔 하는 이야기중 하나입니다. 부모도 배우고 함께 커야합니다. 물론 ‘크다’에는 그만큼의 노력이 필요한 법입니다. 정말 부모되기..쉽지않지요? 가끔, ‘우리 기현이가 나를 키워주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정도로 저도 계속 신나게 삽질중이거든요 (-,.-)a
    사랑하는 사이에서는 쉽게 양가감정의 극을 표현하니, 은재의 최근 아빠미움은 또다른 사랑의 형태가 아닐까라는…또는 엄마에게 생기는 변화에 대한 불안감일수도 있구요.

    그나저나 은재엄마배를 부러워하던게 엊그제인데, 이제 어영부영하다보니 은재동생부러워하게 생겼네요. 그나저나 둘째는 공주님이신가보네…아놔, 너무 부럽다…흑…부러우면 지는거.

  6. 영서늬

    저 또한, 고민과 반성으로 하루 하루를 지낸답니다.
    아직 어린(기준:초등학생 이하) 아이를 둔 부모는 그래도
    짜쯩부려도 조금은 기다려주기도 하고 달래보기도 하죠…
    전요….흠….
    “이제 이것쯤은 혼자할 수 있잖아!!”라고
    윽박을 지르는 때가 올 거라는 거죠..
    그렇게 윽박을 질러놓고서 돌아서면, ‘아직 어린데…아직
    사리분별이 잘 안 될 나이인데…내가 너무 어른의 잣대로만
    아이를 훈육시키는 건 아닐까’하는 생각이 종종 든답니다..
    이런 이런..
    또 반성만 하고 있네요…
    언제쯤, 아이 훈육을 반성없이 지혜롭게 할 수 있을까요?

  7. 장호준

    어느 순간 아이가 나 보다 더 커졌다는 것이 느껴지더군요.
    은재 역시 금방 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