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4 2009

종로에서 정인기입니다.

안녕하세요? 경기도 시흥시에서 8개월정도 버티다가 1월 하순에 종로구로 이사왔습니다. 창덕궁(비원) 옆의 작은 전세방을 얻었습니다. 주소의 길이름(새주소)이 ‘창덕궁길’입니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근처 현대 건물에서 북쪽으로 조금 걸어가면 있습니다. 이사 잘 했구요. 영/에가 다닐 재동초등학교는 한 학년에 반이 셋씩 있는 아담한 학교입니다. 여러 가지로 만족합니다. 영/에 모친이 시간강사에서 조금 더 높은 자리를 얻어서 3월부터 같이 차 타고 가서 가르치다가 같이 집에 오게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인이 직접 쓸 기회를 주는 것이 좋겠구요.
기현이는 병원서 돌아온 후에 채팅으로 소식 주고 받았구요. 이현주 박사님에게 증명서 편지 한 장 써주구요. 상범/소현네 경주서 만났고, 경주서 만나 왕릉(?)에 들어가려는 차에 헌이 아빠에게서 전화도 받구요. 상현네는 저희 아이들과 종종 만나 같이 놀구요. 파블로 심 선생님과 종종 소식 주고 받구요. 영남대로 오는 한준영 교수님네도 연락해 볼 참이구요.
추위에 눈 치우느라 고생들 많으셨죠? 여긴 그리 춥지도 않고 눈도 많이 오지 않았어요. 설에 시골에 내려갈 때 눈이 좀 많이(?) 와서 시간이 오래 걸렸죠. 그래도 커네티컷에 비하면 글자그대로 ‘새발의 피’.
한국에 오시면 꼭 연락하셔야 합니다.
그럼 주님의 평화를 빌며 이만 줄입니다.
추신: ‘에어’님과 ‘장호준'(목사)님에는 사진이 나오네요. 지도 넣을 수 있게 해 주세요.

8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일이네님 반갑습니다. 일이 형제도 많이 컸겠군요. 지난 번에 커네티컷에 9개월 있는 동안에 못본 분들이 있는데, 일이네도 못보고 기현네도 못보고… 성달님도 보고싶어요. 언제나 중심을 잡고 (말없이, 본인은 모르셨을지 몰라도) 제 중심도 많이 잡아 주셨구요.

    하나님께서 너무 바빠 일이 많아서 “어머니”를 보내셔서 이 땅의 모든 자녀들이 그렇게 살 수 있다는 유대인들의 옛 지혜 못지 않게, 제게는 어머님처럼 그렇게 제게 인도해 주시고, 신경써 주시고, 조언해 주시고, 용기도 주시고 …. 하신 분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지금 모습이야 어떻든 (물론 잘 되었다는 뜻이지만요), 그 많은 분들의 존재와 말씀과 기도와 행동이 저를 제가 되게 해준 밑거름이었습니다. 가끔은 즐거운 기억만으로 떠오르지 않는 일도 있었지만, 스토어스는 그런 여러 많은 것을 제게 준 곳입니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하나님께도 감사드립니다. 스토어스, 윌링턴, 윌리맨틱, 톨랜드, 버논, 맨체스터, 하트포드, 뉴브리튼, 브리스톨, 버팔로, 보스톤, 위스칸신, 뉴욕, 뉴저지, 오하이오, 인디애나, 종로, 시화신도시, 산본, 강남, 분당, 대전, 광주, 대구, 경주, 진주, 평양, 신장-위구르, 가자지구, 북아일랜드, 카시미르, 짐바브웨, 다르푸르 등등 우리가 우리의 삶을 사는 지금 여기의 모든 곳이 이 땅에 임한(그렇지만 계속해서 이루어가는) 하나님 나라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2. 일이네

    서울로 들어가셨군요. 서울가면 연락할 곳이 이리 많아졌는데 언제 서울 한번 가볼 수 있을지 막막합니다.
    늘 건강하시구요. 잘 지내세요.

  3. 성달이

    반갑슴다. 이젠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거기 참 예쁜 동네였던게 생각남다. 청와대 근처라서 일단 치안상황이 참 좋겠군요. 영/에/모님도 참 보고싶네요.

    종종 연락하겠슴다. 잘 살아봅시다.

  4.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네, GRAvatar 해볼게요. aire님 건강하시구요, 보고싶어요.

  5. aire

    창덕궁 길이라… 폼나는데요.
    사진은 en.gravatar.com에 가서 올리면 되요.

  6. 이민용

    교수부부 사기단의 재결성(?) 인가요..ㅋㅋㅋ 아무튼 축하드립니다..^^

  7. 기현애미

    반가웠어요, 혀엉….

  8. 장호준

    반갑습니다. 정교수님
    서울 입성을 축하드립니다.

    지부장 임무의 지속적 수행을 부탁드리오며
    자주 소식 주시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