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5 2009

재가 되어가는 – 2/25

사순절이 시작되었다.
사순절은 부활절 이전 사십일간의 기간을 일컫는 말이다.

부활절의 근거는 복음서에 기록된 것으로서 예수가 죽은 후 안식일 다음날 아침에 여자제자들이 예수의 무덤에서 시신이 없어진 것을 발견하면서 일어난 사건에 근거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안식일인 토요일 다음 날 즉 일요일을 부활절로 정해 지키고 있다.

서방교회 전통은 부활절은 매년 춘분 후 만월 다음 첫번째 일요일로 정하고 있다. 그러므로 부활절로부터 역으로 계산한 사십일간을 사순절로 지키며 그에 따라 사순절은 수요일부터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사십이라는 숫자는 예수의 광야 시험 사십일을 상징하며 사순절의 시작인 수요일을 “재 수요일”로 지키는 것은 구약성서에 기록된 유대인들의 전통에 따라 회개와 애통의 상징인 “재”를 이마에 바름으로서 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며 회개와 경건의 기간을 지키고자 하는 의미인 것이다.

재는 모든 것의 끝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재가 되어가는 과정이 없이 재가 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또한 모든 것은 재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타오름을 남긴다.
그러므로 재는 결코 끝일 수 없는 것이다.

사순절,
재가 되어가는 우리 삶의 길을 가만히 내딛어 본다.

2 comments

  1.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영어 선생이니…

    사순절 기간: Lent
    재의 수요일/성회 수요일: Ash Wednesday
    그 전날 (부활절 전에 마지막으로 고기를 먹을 수 있는 날): Mardi Gras (“Fat Tuesday”)
    종려주일: Palm Sunday
    고난일/성금요일: Good Friday
    성토요일: Good Saturday
    부활주일/부활절: Easter Sunday
    부활 첫 월요일: Easter Monday

    어원 및 관련어:

    lent는 게르만어의 원어로 ‘봄철’이라는 뜻입니다. 독일어로 Lenz [lents]는 아직도 봄이라는 뜻을 가진 약간의 문어/시적 어휘. 사순절과 부활절을 어떻게 산출해 내는지는 목사님께 여쭈어보아도 되고 그 몇 시간을 못기다리겠는 분은 wiki에 가서 Easter, Ash Wednesday를 쳐서 읽어보세요.

    재의 수요일은 라틴어 Dies Cinerum을 그대로 번역한 말. cin-은 계모에게 부림을 당해 모든 집안 일을 하며 난로의 재가 얼굴에 잔뜩 묻은 신데렐라의 이름에도 들어가 있음.

    Mardi Gras는 불어인데 글자 그대로 영어로 번역하면 Greasy Tuesday(어순 반대), 그래서 Fat Tuesday. 뭐냐면요, 재의 수요일부터 사순절 동안 고기를 먹지 못하고(대신 생선은 무관) 금식을 하게 되니 그 전에 비축을 해놓는 겁니다. 중세 때는 이것이 일부 세속적으로 변해서 그 날 온 마을 전체가 고기 잡고 술 마시고 흥청망청 노는 날로, 노는 것이 목적인 날로 되기도 했고, 그 “전통”때문에 유럽과 남미에는 종교적이라고 볼 수 없는 여러 행사가 이 날 있습니다. 엊그제 TV를 보니 영국에서 팬케익 데이(달리며 떨어뜨리지 않고 팬케익을 뒤집는 게임)가 있고 거기서 모인 수익을 고아원 같은데 기부한다고 하는데 그게 Mardi Gras입니다. 영어로 Shrove Tuesday라고도 합니다, “참회의 화요일”.

    종려주일은 다 아실테고…
    Hosanna in excelsis! Benedictus qui venit in nomine domini
    하늘(높은 곳)에서 호산나”후레이”,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 복 있으시다.
    (호산나는 그냥 만세 정도의 기능을 합니다.)

    고난일(Good Friday)과 그 다음 날 토요일(Good Saturday)에 붙는 영어 단어 Good… 고어에서 ‘거룩하다’는 의미가 있어서 그 것이 계속 쓰이고 있습니다. 또 다른 예 the Good Book = the Holy Book, 즉 성경(19세기 말),

    Easter Sunday는 원래 안식일(제 7일) 다음 날이죠. 일요일이 “주일(Dies Domini 또는 Dominica)”이 된 것은 이 부활의 날(일주일의 첫날)을 주님의 날로 삼자는 초기 그리스도인들의 생각때문이었답니다.

    영어의 Easter, 독일어의 Ostern은 기독교 전파 이전에 게르만 민족이 가지고 있던 명절 중 만물의 소생을 가져온다고 여긴 봄의 여신 Eostre(‘동녘 빛’)을 기념하는 춘분 근처의 세속 명절이었는데, 기독교 전파 이후에 이 명절의 이름과 몇몇 풍습을 부활절과 연계시켜 변형되어, 부활절의 이름이 세속의 여신 이름에서 나오게 되었습니다. 부활절 토끼, 계란 등은 소생, 다산, 풍요 등을 바라던 게르만 풍습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부활절은 유대교 유월절(Passover)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유대인의 출애굽과 기독교의 구원을 연결시켰기 때문이고, 때마침 예수께서 재판 받고 죽고 부활하신 때가 그 때입니다. 그래서 로마인들이 유월절에 해당하는 그리이스 단어 Pascha(예수께서 제자들과 사용한 언어인 아람어로 ‘건너뛴다’는 뜻인 pasha에서 유래)를 가져다 써서 그대로 Pascha이고, 불어에서는 이의 변형된 형태인 Paques, 스페인어에서는 Pascua이다. 게르만인들이 완전히 버리지 못한 구습을 새로운 종교에 남겨두었는데, 그러고는 일부 교회에서 가끔씩 ‘예수의의 부활로 인해 (새로운) 생명을 뜻하는 계란을 먹는다’는 잘못된 이야기를 하기도 합니다.

    Easter Monday. 일반적으로 미국과 한국에서는 별 대수로운 날로 여기지 않는데, 전통적인 그리스도교 사회(즉 유럽, 남미)에서는 이날도 아주 중요해서, 영국에서는 아직도 이 날이 공휴일입니다.

    뻘뻘… 그 다음은 또 그 때 가서요…

  2. 기현애미

    벌써 또 사순절이 돌아왔네요. 저에겐 세번째 사순절.
    그동안 아는 것 없이 그냥저냥 지내왔네요.
    목사님, 독학자를 위해 여기 웹에라도 재미있게 자주 이야기올려주세요. 감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