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24 2011

사순절 이야기 (14) – 안전한 자동차

안녕하세요? 오늘은 안전한 차에 대해서 얘기해볼까 합니다.

차를 구매할때 다양한 기준이 있겠지만, 그 중 하나는 분명 안전인 듯 합니다. 한국에서는 집 다음으로 비싼 제품을 사실 제대로된 시승한번 해보고 사기 힘든 실정인데요. 이번 기회에 안전도 측정 기관과 해석 방법을 간단히 소개해 볼려고 합니다.

첫번째 기관은 미국고속도로안전 보험 협회 입니다. 미국의 자동차 보험회사들의 펀딩으로 만들어진 비영리기관입니다. 보험회사의 후원으로 만들어진 곳 답게, 이곳에서는 충돌 안전 뿐만 아니라 사고 시 수리비용까지 산출하는게 특징이죠. 이런 기관을 두어서 더 안전한 차가 공급되도록 하고, 그로 인해 보험금 지급이 줄어들고, 결국 윈윈 게임이 된다는 차원인 듯 합니다.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 (http://www.iihs.org/default.html)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a U.S. non-profit organization funded by auto insurers, established in 1959

2011년의 안전한 차로 뽑힌 클래스별 차들 입니다 (http://www.iihs.org/ratings/default.aspx). 그 중에서도 안전의 대명사로 불리는 볼보의 2011년 S60이 올해의 안전한 차로 뽑혔네요. 링크로 들어가보시면 충돌 테스트 장면이 나오는데요. 아름답다고 까지 할 만큼 충돌 후에도 더미들이 안정감있게 움직이는 모습이 단순한 별 다섯개 이상의 안정감을 주네요 (http://www.youtube.com/user/iihs#p/u/1/nJys6wz3wlU).

이번 링크는 한국의 대표적인 중형세단 소나타의 안전도 입니다. 90년대 부터 2000년대 초반 그리고 현재 이르기 까지 장족의 발전을 한 눈에 볼 수 있네요.

http://www.iihs.org/ratings/ratingsbyseries.aspx?id=427

위의 사진은 1995-98 사이에 미국에서 판매된 소나타 인데요, 자세히 보시면 세이프티 존인 운전석 문이 훼손된 것이 보입니다. 지금은 너무 기본적인 정면 충돌 조차 안전도과 확보되지 못했던 거죠.

두번째 기관은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입니다. 이곳은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소속의 정부 기관입니다. 정부 기관 답게 이곳에서는 자동차 메이커에게 리콜을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습니다.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http://www.nhtsa.gov/)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
an agency of the Executive Branch of the U.S. Government, part of the Department of Transportation.

아래 링크는 NHTSA에서 자동차 안전도에 대한 정보를 별도로 구축한 safercar.gov이네요. 이곳에 가시면 자신의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검색해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safercar.gov/

북미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차 중의 하나인 2010 혼다 어코드의 안전도 입니다.
http://www.safercar.gov/Vehicle+Shoppers/5-Star+Safety+Ratings/1990-2010+Vehicles/Vehicle-Detail?vehicleId=5831

세번째 기관은 유로앤캡 이라는 곳으로, 유럽 신차 충돌 테스트를 하는 곳입니다. 영국 교통부 산하 기관인데, 지금의 서유럽 전체의 표준기관으로 자리 잡았네요. 제가 보기엔 가장 이해하기 쉽고 깔끔하게 정보를 모하 놓은 것 같습니다. 다만, 유럽에서 판매되지 않는 차들은 테스트가 안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참고로 영국은 대단한 자동차 강국이었는데요. 방만한 경영, 노조와의 갈등 등등으로 지금은 영국인이 소유한 양산차 업체는 전혀 없습니다. 모두 인도, 독일, 미국 등에 매각되었죠. 그 유명한 롤스로이스가 BMW 그룹 소속이고, 재규어와 랜드로버는 인도 타타 그룹 소속 입니다.

Europ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me (http://www.euroncap.com/home.aspx)
유럽 신차 충돌 테스트
a European car safety performance assessment programme founded in 1997 by the Transport Research Laboratory for the UK Department for Transport

http://www.euroncap.com/results/kia/sportage/2010/414.aspx
한눈에 보기에도 아주 깔끔하죠? 상해 부위가 어디인지 안전도가 어떤지 아주 잘 보여주는 디자인 입니다.

2010 기아 스포티지 충동 동영상
http://www.euroncap.com/Player.aspx?nk=3495a751-cee6-4f0e-bdef-f2f5f9ec2cc9

이제 한 두번 쯤은 보셨을 충동 동영상에 대해 간단히 설명 드리겠습니다. 이 비디오 클립은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정면, 측면, 그리고 후면 충돌에 대한 시트의 경추 보호 시스템 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충돌 테스트에 사용되는 더미 (마네킹) 들은 인간의 골격, 무게, 크기들은 그대로 따라 만들어졌기 때문에 그 움직임이 실제 충돌시에 사람이 움직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안전도가 떨어지는 차들의 충돌 테스트를 보면, 저 더미들이 만화처럼 목이면 몸이 꺾여지는 경이로운 장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정면 충돌은40% 오프셋(offset) 충돌을 기본적으로 하게 되는데, 정면의 40퍼센트 만은 충돌 시켜 한쪽에 집중된 충돌 에너지가 차 전체 구조로 적절하게 분산되는 지를 측정하게 됩니다. 앞서 90년대 소나타의 사진 처럼 승객이 탑승하는 부분이 훼손 되어서는 안되고 무릅이나 발쪽으로도 충돌을 받은 정면 엔진 부분이 밀려들어와 훼손되어서는 안됩니다. 노란색과 검은색으로 만들어진 원이 훼손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두번째는 측면 충돌입니다. 2000년대 초반만해도 측정되지 않았는데, 이제는 기본이 되었지요. 더미가 좌측 충돌에 따라 우측으로 움직이게 되는데, 그 움직임의 정도가 적고 안정적일 수록 좋은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후면 충돌에 따른 시트 보호 기능 테스트 입니다. 비디오 클립에서 2분 10초 경에 나오는데요. 인간의 경추는 후방으로 꺾일 수 있는 정도가 매우 적습니다. 그런데 후방 충돌시 관성 때문에 목이 뒤로 꺾이게 되고 이로인해 경추에 손상을 오게 됩니다. 아시다시피 경추가 잘못되면 전신마비가 오게 되기에, 이 경추 보호 기능이 매우 중요합니다. 기본적으로 이 시스템은 충격을 완화하고 머리가 뒤로 가지 안도록 앞으로 밀어주는 기능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액티브 헤드 레스트 (active head rest)라고도 불리지요.

끝으로 항상 좋은 예는 나쁜 예와 비교하면 더 극명하게 드러나는 법이지요.

이 링크를 보시면 아무런 사전 지식이 없더라도, 그 위험성을 쉽게 아실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마찬가지로 부서지고 날라가고 하는 것처럼 보이는 안전하단 차들이 세이프티 존만은 전혀 손상 없이 보호되고 있다는 걸 아시게 될 겁니다.

8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Wonseok Choi

    롱스토리 짧게 말씀 드리면 Honda Fit (현대 클릭 급), VW Jetta (아반떼 급), Suzuki Kizashi (아반테와 소나타 중간), VW Passat (소나타 급) 정도가 이미 알고 계신 차들과 함께 새로이 고민해볼 가치가 있는 후보들인거 같습니다.

    ——————————————————————————-
    사실 대부분 지금 타고 계시는 차들은 (설사 세심한 고민을 거치지 않았다더라도) 모든 면에서 균형을 잘 갖춘 차들입니다. 그만큼 대중적으로 시장에서 검증되고 성공한 차들은 엔지니어, 디자이너, 마케터 들의 치열한 고민의 산물이죠. 그래도 몇가지 잘 모르시지만 한번 시승해보시고 다음 차종 구매시 후보군에 올릴만한 차를 추천해 드리자면,

    Honda Fit 입니다. 이차는 시빅보다 작은 급, Toyota의 Yaris 급 (한국으로 치면 아반테 보다 낮은 클릭 정도 되겠네요)에 해당되는 차인데요. 미국에서 많은 자동차 리뷰어들이 자동차 구매 추천을 받았을때, 별 고민하지 않고 추천해 주어도 될 정도로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켜 주는 차 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마 이 차를 주위에서 많이 보시지 못하셨을텐데요. 가장 큰 이유가 가격입니다. 혼다의 브랜드 이미지도 좋고, 차 자체도 잘 나왔다 보니, 중고차의 경우 웬만한 소나타 보다도 가격이 비싸죠. 두 체급이나 낮은 차를 구매한다는게 미국에 와 계신 한국분들의 사정과는 약간 괴리가 있어 보입니다. 그래도 여유가 된다면 꼭 한번 갖고 싶은 차입니다. 유용성, 안정성, 신뢰성, 게다가 호쾌한 주행성 까지. 한마디로 팔방 미인이죠.

    또 다른 차는 폭스바겐의 2011 제타 (Jetta)나 2012 파사트 (Passat)입니다. 이번 차들은 미국 시장을 초점으로 가격을 대폭 낮추어 나와 경쟁 모델인 코롤라, 시빅 혹은 캠리, 어코드와 비슷한 수준에서 독일 차의 감성을 느끼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유럽의 자동차 만들기는 미국이나 일본, 한국의 그것과 조금 다릅니다. 또 폭스바겐은 대중차에도 오버엔지니어링이란 말을 들을 정도로 정성을 많이 들이는 편인데요. 덕분에 상대적으로 좁은 실내와 높은 가격으로 인해 세계 3위의 자동차 업체라는 말이 무색하게 폭스바겐의 미국시장 점유율은 형편이 없죠. 또한 미국인들에게 물어보면 잔고장의 악명을 쉽게 접하실 수 있을거에요. 그랬던 폭스바겐이 도요타나 GM을 제치고 세계 최고(?)의 자동차 회사가 되려하면서, 미국 시장은 더 이상은 지금처럼 남겨둘 수 있는 곳이 아니게 되었죠. 그래서 기존의 제타나 파사트를 미국 시장에 맞춰 크게 변경해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 이야기는 좀 더 저렴하고, 좀 더 넓직하게 나왔다는 말이죠. 물론 이에 따른 약간의 희생이 인테리어나 차체 구조에서 발생했지만, 여전히 훌륭한 차들이죠.

  2.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Ralph Nader는 제가 전에 존경(?)했던 분이죠. 이젠 좀 연로하셨지만…

  3. 기현애비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비

    자동차 전문 리서처가 제 주변에 있다니 든든하네요.
    도착하자마자, 20불 아끼겠다고 낑낑대며 헤드라이트 갈던 제모습과 사뭇 대조적이라는…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세컨카가 필요할때는 원석씨의 자문을 얻어…0070님의 내공 좀 얹어서 ㅋㅋㅋ

  4. 0070

    역시 자동차도 외모만 보아선 곤란하군요. 안전하면서 저렴하지만 쌈박한 차는 누구죠? 추천해 주시면 내공 드리겠습니다. (마음속으로…-_-;;)

  5. Wonseok Choi

    소나타는 안전한 차에 들죠. NF 때 오면서 경쟁차들과 어께를 나란히 하게 되었고, YF에 와서는 시장을 선도하는 차가 되었다고 미국에서도 평가받고 있습니다.

    목사님 답글을 보니 생각이 들었는데, 이런 기관들의 테스트들이 가져온 결과가 기본(의무) 안전 장비를 끌어올리는 것입니다.

    여기 테스트 되는 차들은 모든 기본 옵션입니다. 한국 처럼 사이드나 커텐 에어백이 옵션 사항일 경우에는, 기본 옵션인 정면 에어백만 있는 차로 측면 충돌을 테스트 하죠. 그럼 당연히 안전도 평가는 형편없게 나오게 됩니다. 결국 자동차 업체는 안전 사양들은 모두 기본으로 갖출 수 밖에 없게 되겠죠.

    더 나아가서는 이런 기관들이 의무 안정 사양을 끌어올리도록 정부에 압박을 가합니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되는 차들은 모두 6개의 에어백 (정면, 측면, 커튼 x 2)을 장착하도록 의무화 되어있죠.

    고급화된 내장, 옵션 혹은 운동 성능에 있어서는 차이가 크겠지만, 안전에 있어서는 고급차와 대중차의 차이가 가격만큼 차이가 있지는 않는 듯 합니다. 이런 안전평가 기관과 선구자들의 노력이겠죠.

    랄프 네이더라는 사람이 있는데요. 왜 예전에 미국에서 녹색당 대통령 후보자로도 나왔던 사람입니다. 소비자 운동 (consumer protection)의 창시자 로서, 자동차 안전이라는 말조차 꺼내지 못하게 압박하던 거대 자동차 회사들을 상대로 Automobile safety activism을 펼쳤던 사람입니다. 이 운동 이전의 자동차 안전도를 보시게 되면 정말이지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실 거에요. 안전이란 단어가 위험을 연상 시키고 이게 자동차 판매에 악영향을 줄까바 안전벨트 조차 달 생각을 안했었을 정도 니까요. 요즘들어 이분 처럼 무에서 유를, 신념을 가지고 외로운 싸움 끝에 무언가를 이뤄낸 분들이 세삼 존경스럽게 느껴집니다.

  6. yourorange

    너무 많은 글이라….읽기가 어려운…
    질문이 있는데요.
    그래서 소나타는 안전한 겁니까?

  7.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캬, 역시 전문적 스압이 돋보이는 자동차 매니아 다우신 글입니다. 카싯 살때는 카싯 안전에 관련된 것을 찾아보곤했는데, 정말 자동차살때는 이런것에 관심조차 없이 브랜드나 차종만 생각해보고 구입했네요. 암튼 이것저것 알아두면, 아니 이것저것 잘 아는 사람 곁에 있으면 덕보는것이 많습니다. 고마워요~

  8. 장호준

    에고 에고 저 중국차…
    역시 중국산…대단합니다. ㅊㅊ
    그렇다고 벤즈나 BMW 혹은 볼보 타고 다닐 형편은 못되고
    전 그저 빅꾸나 타고 다닐랍니다. ㅎㅎ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그런데 최원석씨 전공이?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