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1월 30 2012

안녕하세요! 여기는 과천입니다^^

한 분 한 분 참 많이 그리운 얼굴들… 안녕하세요!

열흘간의 서부여행 잘 마치고(다 좋았지만 서쪽 Grand Canyon에 있는 허름한 ranch에서 말 타고 한 시간 산책하고 석양을 바라본 것, 약간 느끼한 컨트리송 가수가 연속 저희 가족 옆에서 노래 불러준 것, 준우 준서에게 금방 형제처럼 다가와준 개 비니, 라스베가스 Paris호텔 내 맛있는 부페가 기억에 남네요…) 1월 16일 아침에 인천 공항에 도착했어요.

어리둥절, 뿌연 하늘을 바라보며 택시 타고 집에 도착하자마자 한 열흘 간 피난 생활을 해야 했지요.(내부공사 후반부 정리에 한 방에 모아 두었던 짐들 정리, 침대도 없고, 이불도 없고, 전화도 없고;;;) 그리고 바로 설, 시부모님 오셨다 가시고 20년지기 친구같은 문경새재 산장에도 다녀 오고… 오늘에서야 ‘일상’다운 일상의 시작입니다.

준우, 준서는 멋지고 친절한 친구들을 다시 만나 물 만난 고기처럼 도착 후 1시간도 안되어 적응했구요, 준우아빠는 오십견에 힘들어하면서도 바로 옆 테니스장에 자주 나가고 있구요, 저는 학교에 복직서류 내고 약간 두려움에 떨고 있구요^^.

황박사님 식구들도 도착하셔서 드디어 한국 땅에서 회포를 풀 예정이예요. 오윤경박사님과도 통화했는데 좋은 소식 듣고 얼마나 기쁘던지…

눈만 감으면, 아니 눈을 뜨고 이 곳의 도로를 가고 있어도, 코네티컷의 길이 보여요. 유콘 대학도 보이고, 우리 아파트도 홀링코도.. 교회의 하얀 지붕도, 목사님의 설교도, 함께 하던 저녁도, 노란 스쿨버스도…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 온 사진 보면서, 어 이상하네, 우리도 저기 있어야 하는데 싶고, 아직 마음은 그 곳을 떠나지 못한 것 같아요… 오랫동안 간직할 그리운 대상이 있다는 것에 슬퍼하기보다는 감사해야겠죠?!

과천에도 산책길이 참 많아요. 이 곳, 저 곳 걸어다니며 걷기명상을 해 보려구요. 한국에 오시면 과천에 놀러 오시기예요!!

또 소식 전할께요~~

 

 

 

2 comments

  1. 영서늬

    요즘 ‘집순이’ 놀이하고 있는 홀링코 1C입니다.ㅎ

    홈페이지를 통해서 소식을 접하니 반가움은 두배^^
    그리고, 일상다운 일상으로 돌아오셨다니 다행입니다.

    지난 금요일, Foster Dr. 아파트 옆을 지나갔더랬습니다.
    “라면 얻어 먹으러…?!..”……아니구나….
    저, 아파트단지안을 들어가도 엉덩이 붙일 곳이 없겠구나…

    그저, 약수물 공급중단 간판만 스쳐 지나왔더랬습니다.

  2. 과천이라 하시면…
    10.26 나고, 아무도 찾을 수 없는 쉴 곳이 필요 했던 때에 잠시 머물렀던 곳인데요.
    그 때 그곳에 개농장이 있었거든요. 물론 지금은 다 없어 졌겠지만…

    아침에 아이들을 태울 때가 되면 ‘알리 타고, 노올 타고, 엘리아스 타고… 어? 준서는? 오늘 어디 갔나? 늦잠 자나? 어디 아픈가?…아참, 이젠 없지’ 그리고는 떠난답니다.

    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삼천리 금수강산 대한민국을 김 선생님께 맡기오니 잘 다스려 주시옵소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