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09 2015

사순절 2015 – 열 일곱번째 이야기

<< 좋은아빠 되기놀이 >>

안녕하세요?

저는 지난 2009년 10월부터 약 2년동안 Uconn의 기계공학과에서 Post-Doc 생활을 했던 공주대학교 기계자동차공학부의 서현규입니다. 목사님과 저희 가족을 아시는 분들, 또 Storrs Korean church라는 공통 분모를 공유하시는 모든 분들의 건승하심을 기원드립니다.

저는 요즘 좋은 아빠 되기 놀이에 푹 빠져 있습니다.
최근 제가 느끼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저의 노력은 결국 제 자신이 ‘좋은 사람’이 되는 길을 찾아가는 과정인 듯 합니다. 또한, 그 동안 과연 나는 무엇을 위해 살아 왔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인생의 몇 안 되는 좋은 기회라고 여겨지기도 합니다.

사실 좋은 아빠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잘 몰랐습니다. 아이와 많은 시간을 보내는 아빠? 많은 부와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해주는 아빠?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바람과 그렇게 되겠다는 처음의 각오를 매일 되짚어 봅니다만, 이런 저런 일상의 일들로, 또 바쁘다는 핑계로 아이와의 시간에 조금씩 소홀해 지는 저를 발견합니다.

그 해답을 찾기 위해서는 우선 바깥일과 가정 중에서 더 중요한 것을 선택해야겠지요. 방학 동안에는 프로젝트나 다른 일들 때문에, 또 요즘은 개강이라는 이유로… 날마다 늦게 귀가하면서 좋은 아빠가 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니까요. 하지만, ‘좋은 아빠’라는 타이틀에 지나치게 부담을 느끼지 않으려 합니다. 결국 ‘자신이 행복해지는 법을 배운다.’는 생각만으로도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는 길에 들어선 것 같으니까요.

가끔 돌도 안 된 아이의 행동에서 제 자신의 모습이 보일 때가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제 행동을 고칠 때라는 신호라고 생각합니다. 아이의 잘못된 행동이나 단점 등 있는 그대로의 아이 모습을 통해 비로소 자신을 제대로 들여다볼 수 있는 제 자신의 인격성장을 위해 꼭 필요한 코스라는 것이 육아라는 것이 요즘 느껴집니다.저 스스로 변화하려는 노력을 하다 보면 자신이 전보다 성숙해지고 행복해졌다는 생각도 들겠지요.

아무튼 제게 주신 이 선물을 올바르고 성실하게 키우려 합니다. 다음에 여러분들 만나 뵐 때는 아이는 물론 한창 더 성숙해진 제 모습을 보시겠네요. ㅎㅎ

건강들 하십시오!

서 현 규 올림

3 comments

  1. shimym

    아이가 태어나고 또 자라면서 부모도 함께 자라는 듯 합니다.
    저는 요즘 바쁜 아빠 모습을 따라하는 듯.. 매일 늦고 아이 아빠가 일찍 와서 아이들을 케어합니다.
    3월이라는 핑게로..
    따뜻한 봄날에 아이 데리고 부산에 놀러오세요.

  2. 기현애미

    서교수님댁에 줄줄이 행복한 일들이 가득하네요! 부침개를 얇게 부치던 솜씨좋은 미진씨도 그립고…담번에 만날때는 더욱 넉넉한 서교수님의 웃음을 만날수있겠네요.

  3. 삯꾼

    서교수님께서 사순절 이야기 보내 주셨습니다.
    제가 올려 놓습니다.

    이곳에 계실 때 늘 재미있는 일들을 만들어 주셨고
    새로 이사 한 텅 빈 집 바닥에 둘러 앉아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던 것
    지금도 따스하게 제 기억속에 남아있답니다.
    어쩌면 가장 여유로왔던 크리스마스 파티였던 것 같습니다.

    건강하시고 아기 엄마와 아기 그리고 아기 아빠 모두에게
    늘 아름다운 날들이 가득하시기를 빕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