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02 2012

사순절 이야기(9) 배려와 사랑

안녕하세요. 경주대학교 김철수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리는군요.

근데 홈피를 단장해서 좀 어리둥절합니다. 어느 분의 작품이신지…?

1년 동안 가족들과 그곳 스토어스교회에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들었고 2008년 2월2일 귀국해서 지금은 대구 수성구에서 잘 살고 있습니다. 꾀 시간이 많이 흘렀네요. 근데 아직도 그곳에서의 생활이 생생하게 기억이 나네요.

재판 2심 첫 변론기일이 3월7일로 잡혔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교수협의회 교수님 모두 승소하였으며, 매주 한 번씩 모여 진행상황을 논의하고, 살아가는 얘기도 하고 지냅니다.

저희 모임에 위로 및 격려를 위해 학교 여교수님 한 분이 가끔 참석을 하시는데, 지난주엔 천당과 지옥 얘기를 해주셨습니다. 스토어스 교회 다닐 때 목사님께서 하신 것 같기도 합니다만…

얘기는 이렇습니다.

 어떤 사람이 지옥 구경을 갔답니다. 지옥에 들어가니 마침 식사 시간이었답니다. 그 사람은 지옥은 먹을 것도 마실 것도 없는 곳이라 생각했는데, 식탁을 보니 놀랍게도 음식이 풍족하게 차려져 있었답니다. 그런데도 식탁에 둘러 앉은 사람들은 모두 삐쩍 말라 있었다고 합니다. 왜 그런가 보았더니 그들의 팔은 곧아서 그 음식을 집어 자기 입에 넣을 수 없었던 것이죠.

그 다음에 그는 천국에 가 보았답니다. 놀랍게도 그곳 사람들의 팔도 구부러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식탁의 음식도 지옥의 것과 별 차이가 없구요. 그런데도 그들의 얼굴은 살이 찌고 모두 평화롭고 행복에 가득차 보였답니다. 그 이유를 찾으려고 유심히 살펴보니, 그들은 음식을 집어서 자기 입으로 가져가지 않고 앞에 있는 사람의 입에 넣어 주고 있었다는군요.

 성경에도 이런 말씀이 있더군요.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그 사람은 목숨을 구할 것이다”(루카복음 9장 24절)

 내 삶이 다소 힘들더라도 남을 먼저 배려하고, 불우한 처지에 놓여 있는 이웃들을 먼저 생각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다짐해 봅니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은 소식을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6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kimcs

    언제쯤 오시나요. 태연씨..꼭 연락하세요..
    소현이가 집사람 판박이는 맞습니다..모든 면에서..

  2. kimcs

    오랜만에 뵙습니다. 목사님..
    ”배려와 사랑’ 전 잘 못합니다. 앞으로 잘 해볼려구요.ㅎㅎ
    환경이 사람을 많이 생각케 하는군요..

  3. kimcs

    오랜만에 뵙네요. 조변호사님(교수님).
    당연히 뵈야죠..언제쯤 오시는지..연락주세요.
    경희도 많이 컸겠군요..혜진씨께도 안부 전해주시구요..

  4. 성달이

    김교수님 잘지내시죠? 저희가족들은 그대로 그자리에 별일없이 지냅니다. 그럼 한국가면 함뵈요!

  5. teabary

    교수님 = 상범이 / 사모님 = 소현이

    유전적인 내림 외에도
    가정의 분위기가 참 사람들의 특히 아이들의 많은 것을 결정하는 구나 하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상범이 티징하는 것도 재밌고 소현이 목소리도 듣고 싶네요.

    한국가면 연락 드리겠습니다.

  6. 김촬수 교수님,
    반갑습니다. 소식은 간간히 듣고있었는데 2심 변론기일이 3월 7일이라고 하시니 몇일 안 남았군요. 물론 승소 하시리라 믿습니다.

    ‘배려와 사랑’이라하시면 제가 가장 못하는 것인데… (뭐 그렇다고 다른 것은 잘 하느냐 하면 그것도 아니지만 ㅊㅊ) 잘 새겨 듣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