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14 2014

사순절 이야기 – 09 “LGBTQA Ally”

종교, 영성… 가까이 가고 싶으나 아직은 제게 낯선 분야, 더 깊이 배우고 느끼고 싶은 그 무엇…

지난학기인가요, 학교 도서관 앞에서 한 학생(?)이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학생은 한 손에 성경을 들고서 이렇게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동성애자는 사회의 악이고 지옥에 갈 것이니 회개하고 이성애자가 되어야 한다. 이들을 사회에서용납해서는 안된다. 사회가 거꾸로 가고 있다.”

순간 더럭 겁이 났습니다. 저 이야기를 듣고 가슴아파할 친구가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사실 LGBTQA이슈는 제가 종교, 영성처럼 잘 모르던 낯선 분야였습니다. 그러나 미국으로 유학이라는 것을 와 스톨두메산골에 정착하여 유콘이라는 학교에 다니게 되면서, 어쩌다보니 LGBTQA 이슈가 제 삶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제가 가르치는 학생이, 제 친구가…고민하고 힘들어하고 또 어려운 결단을 내리는 과정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면서, ‘아하…이게 참 중요하구나…내가 운좋게도 사회에서 용인하는 이성애자로 태어나, 참 많은 특권을 누려왔구나…’라는 혼잣말을 중얼거리게 됩니다. 마치 오른손잡이로 태어나 왼손잡이의 고충을 모르고, 문 손잡이가 오른쪽에 달린 것을 매우 당연시 여겨온 것처럼 말이죠.

허나 이렇게 교회 홈페이지에 이 주제를 꺼낸다는게 조심스럽고 좀 두렵기도 합니다. 왜냐면 아직은 제가 이 이슈를 어떻게 소통할지, 제가 가진 고민과 생각을 어떻게 나눌 수 있을지 잘 모르겠구, 아직 배워가는 과정이고, 저역시도 혼란스럽고, 또…교회 내에서 민감한 이슈일 것 같다는 느낌에 주저하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이번주 들어 부쩍 자주 부닥치게 된 주제인지라…현재에 충실하자는 마음으로 용기내어 적어봅니다.

다행히..제가 풀어내고 싶은 말을 참 편안하고 조리있게 전달해주는 동영상이 있어, 이 링크로 제 현재의 고민을 대신 나누고자 합니다.  (친구가 소개해준 동영상이에요)

The ally within: John Dehlin at TEDxUSU

https://www.youtube.com/watch?v=0MxCXjfAunk

Growing up as a conservative Mormon in Texas, there was little in John’s upbringing that would have predicted he would become an ally for lesbian, gay, bisexual, and transgender Mormons. He discusses his transformation from homophobe to LGBT ally and his research on the lesbian, gay, bisexual, and transgender Mormon experience from a sample of over 1,600 LGBT Mormons.

3 comments

  1. 의 프로필 사진

    엥? 제가 글을 이상하게 쓰는 덕에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은 듯 합니다.
    (특히 예전에 그런 일이 있었다니… 더욱 걱정입니다.) 예전의 그런 일이 교회내 토론 이라고 생각하시는 듯 하온데… 사실 제 입장에서는 토론이 활기차고 왕성하게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LGBT 이야기를 꺼냈지만, 어느 한 사람도 토론을 할 생각을 안 하더라고요.

    그래서 내가 “LGBT 문제에 대해 아무생각도 없느냐/” 했더니 당시 모인 사람들이 하느 말이 “왜 LBGT에 대한 것을 우리가 고민하야 하는가? 그렇다면 내가 Straight 인 것에 대해서도 고민 해야 하는가? 그게 뭐가 문제인데, 그냥 그렇게 살게 내버려두면 되는 것이다.” 이런 것이었답니다.

    그러니 댓글 남기는데 전혀 주저 하실 필요없습니다. 오히려 좀 누군가 기특엄마의 댓글을 보고 토론을 하자고 했으면 좋겠거든요… ㅎㅎ

    그런데 UCONN 에는 아직도 주변학생들의 시선이 무서워 소규모 토론수업에 참석하기 두려워하는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있나요? 그런 것을 보면 UCONN 이 보수적이거나 촌동네거나 그렇기는 하네요. 하긴 나도 이동네 살고 있는 촌놈이지만 …. ㅎㅎ

    저 동영상이 몰론에서 만든 것이고 대상이 몰론교도들이라 LBGT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부각되게 보이고 있는 것 뿐입니다. University of Utah 를 언급하면서 “자살”을 말하고있는 것이죠.

    그런데 이 동영상에서 우리가 놓치지 말고 봐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건 앞서 말했던 대로 이 동영상은 “몰몬교도”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다시말해 이 동영상의 연사가 제시하고있는 사례들은 미국의 일반적 또는 보편적 LGBT에 대한 사례가 전혀 아니라 극히 일부인 몰모교도들 중에서 일어난 사례라는 것입니다 .

    내가 아는 여자는 아프리칸 아메리칸 게이입니다.
    회사는 이 사람을 해고하지 못합니다.

    혹시 LGBT 에 대한 것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이 있다고 하면
    우리교회 (Storrs Congregational Church)로 가라고 하십시오.
    Matthew 목사가 게이인 것은 알고 계시죠?

  2. 기특엄마의 프로필 사진
    기특엄마

    우리교회에서 그런 역사가 있었군요… 교회에 나가긴 하지만 설교를 들을 기회가 거의 없어 교회 돌아가는 상황에 무지몽매했던 기특엄맙니다…

    지금도 관련정황을 모르는지라 댓글하나 남기는데도 주저되지만…여튼..제 글이 또다른 토론으로 이어지기보다는…(특히 예전에 그런 일이 있었다니… 더욱 걱정입니다) 그저 한번 주변을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면…하는게 제 바램입니다. 주변학생들의 시선이 무서워 소규모 토론수업에 참석하기 두려워하는 트랜스젠더 학생을 보면서… 이번주에 참 많은 상념에 빠졌거든요. 아하하. 다음주가 스프링브레이크라 어찌나 다행인지. 밀린일 어찌어찌 막아낼 수 있겠죠?

    참고로..저 존(좐? ㅋㅋㅋ) 아저씨 강의는 곱씹어 들어봐도 참 예쁩니다. 처음에는 어눌한 말투로 시작해서…. 참 솔직하고, 따뜻하고..진심이 느껴지는..그리고 자신과 의견이 많이 다를지도 모르는 방청객들의 방패(방어)를 따뜻하게 스르르 녹여버리는…그래서 저 사람이 도대체 뭔 얘기를 하려고 하는거야, 한번 들어보고 싶게 만드는..그래서 매력적인 그런 강의입니다. 18분짜리라 짧지는 않은데, 그래도 시간되시는 분은 꼭 한번 보셨으면 하는 바램!

  3. 의 프로필 사진

    LGBT 이야기는 제가 여러번 했었는데.
    제 이야기를 들으신 분들이 이미 이곳을 떠나신지라
    하긴 사람들이 떠난 다는 것이 “Beauty of this ministry” 이긴 하지만… ㅎㅎ
    언제 날을 잡아 다시 한 번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해야 겠네요.

    하지만 먼저 말씀 드릴 것은 우리 동네 (UCC를 비롯한 미국내 진보교단 혹은 일반 사회)에서 저런 이야기를 하면 아무도 안 들어요. 그런데 몰론에서 저런 이야기를 하니까 박수도 치고 그러는 것입니다. (하긴 한국의 일반 기독교 교회라는 곳이 LGBT 문제 있어서는 몰몬 보다 더 꼴통짓을 하지만..)

    학교 도서관 앞에서 일인 시위 하는 것을 보셨다고 하셨는데 그 일인 시위를 하는 학생을 지나쳐가며 바라보는 다른 학생들의 모습도 보셨습니까?

    글쎄요 UCONN 이 좀 보수적이기는 하지만 아마도 대부분의 학생들의 표정은 이런 것이 었으리라 생각합니다 .

    “미친놈….”

    글이 길어지면 끝이 없으니까 간단히 말하자면…
    LGBT 문제는 사회적 시각에서 Discrimination 문제입니다. Sexual Orientation 이 다르다는 이유로 빼앗고 때리고 쫓아내고 마침내 제거해 버리는 차별적 폭력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기독교적 시각에서는?
    LGBT 가 문제가 된다고 말을 꺼내는 것 자체가 비기독교적인 웃기고 자빠진 소리인 것입니다. ㅎㅎ

    고민이 있다는 것은 답을 찾는 노력이 있다는 것이죠
    고민을 나누어주신 글 고맙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