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19 2011

사순절 이야기 (36) – 영어와 골프의 공통점

드뎌 제 차례인가요^^  날짜만 잘 기억했네요..

저도 벌써 여기온지 1년을 넘어버렸네요..
그동안 여러가지로 새로운 일을 겪으면서 많은 걸 느꼈지만..
그중에서도 무엇보다 영어의 중요성을 가장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유경이 유림이 영어는 날로 늘어가는걸 보면 정말 기쁘지만
오히려 저는 영어가 그자리 그대로 죽을 맛입니다.  
내년쯤이면 우리 얘들이 아빠엄마 걱정하게 될 것 같습니다.
영어도 못하면서 이 험한 세상 어찌 살아갈지를요..ㅠㅠ

사실 올해 신년 목표가 전 “영어를 잘하자” 세웠습니다.
그 뒤로.. 꾸준히 영어에 대한 비중있는 시간을 할애해 왔습니다.
틈나면 npr뉴스 열심히 들어주고 스크립트 공부하고
DearAbby 컬럼 열심히 읽어주고요..
이제 4개월정도 되어 가는 듯합니다.
그러나… 불행이도 실력이 늘었다는걸 크게  실감하지는 못합니다..
역시 영어는 꾸준한 노력과 경험으로 향상되나 봅니다.

이러한 비슷한 경험을 사실 전 이미 골프에서 많이 느꼈습니다.
골프도 영어랑 참 많은 부분이 비슷합니다.
그래서 오늘의 주제는 골프와 영어의 공통점입니다..ㅋㅋㅋ

1. 평생 배워야 한다.
아시다시피 골프를 알기시작하면 프로가 되기전까지는 무지막지하게 많은 내용을 배워야합니다. 골프는 단순한 스윙만의 문제가 아니구요.. 심리적인 면까지 다양한 공부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많이 경험할수록 또 다른 공부꺼리가 생깁니다.

2. 빨리 배우면 빨리 배울수록 유리하다.
영어도 조기교육이 중요하듯이 골프도 젊어서 배워야 적은 노력으로 잘 칠수있죠.. 나이들면 배나온 몸을 돌릴려면 자세도 안나옵니다.

3. 처음에 잘못배우면 평생 고생한다.
저희때가 영어 잘못배워서 평생 고생하고 있는 대표적인 케이스죠.. 독해만 잘하지.. 말할줄도 모르고.. 골프도 마찬가지입니다. 처음에 누구한테 어떻게 배우느냐에 따라서 평생의 폼의 결정됩니다. 나중에 고치려면 엄청난 댓가가 필요하죠..

4. 투자 시간에 비해 잘 안는다.
정말 영어나 골프는 투자하는 시간에 비해서 잘 안늡니다. 그래서 오히려 전 정직한 운동이라고도 생각이 되죠.. 투자하시는 시간에 비해서 실력이 조금씩 늘어나니깐요.. 그래서 아마도 영어(학원선생)나 골프(티칭프로)만 잘해도 먹고 사는 사람들이 있나봅니다.

5. 실전 경험이 중요하다.
영어도 많이 외국인을 만나야 다양한 상황에서 쓰는 표현을 배우듯이 골프도 필드에 나가야 별별 이상한 상황을 접하면서 하나씩 배워나갑니다. 골프연습장에서 연습만 많이한다고 늘지는 않습니다.

6. 해외 훈련은 상당한 효과가 있다.
영어 해외 연수는 당연할꺼구요.. 골프도 해외투어갔다오면 실력이 확늡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별로 시간이 없으니 해외가서 하루 36홀씩 몇일 댕겨주면 어느정도 실력이 많이 늡니다. 그러고 보면 돈을 들인만큼 느는것도 공통점이네요..

7. 몸이 유연해져야 잘할 수 있다.
영어는 혀가 유연해져야 잘 해지듯이 골프는 몸에 힘이 빠져야 드뎌 잘 치지기 시작합니다. 영어샘들이 “혀 굴려라” 하듯이 골프 프로들이 “힘빼라 힘빼라” 합니다. 이건 많은 연습과 경험후에 알게 되죠..

8. 스코어에 민감하다.
골프도 점점 치기 시작하면 자기 스코어 줄일려고 무지 신경씁니다. 스코어 낮으면 같이 안 놀아줍니다. 끼리끼리 놀죠..

 
기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검색해보니 몇몇 내용이 있네요..
다른분들 생각도 저와 비슷한듯합니다.

– 결국 자기자신과의 싸움이다.
– 부단히 노력해야 잘 할 수 있다.
– 몸에 베어야 한다.
– 관련된 책과 정보가 넘쳐난다.
– 돈과 시간을 투자할수록 실격이 향상된다.
– 중도에 포기하는 사람이 많다.
– 일찍 시작할수록 유리하다.
– 늦게 배울수록 불리하다.
– 혼자하면 실력향상이 더디다
– 코치나 선생이 필요하다
– 개인레슨을 받으면 실력이 부쩍 향상된다.
– 초기에 잘못배우면 나중에 고치기 어렵다.
– 소득이 높을수록 잘 하는 사람이 많다.
– 주주하지 않으면 점점 실력이 줄어든다.
– 영국에서 기원을 찾을 수 있다.
– 세계에서 미국이 이와 관련된 산업이 가장 잘 활성화되어 있다.
– 해외주재원들이 잘한다.
– 잘하는 사람을 남들은 무척부러워한다.
– 관련된 간판을 동네마다 쉽게 볼수있다.
– 이것만 잘해도 충분히 먹고 살수 있다.
– IQ와 정비례하지 않은다.
– 케이블 방속으로 한다.
– 외국으로 나가는 사람이 많다.
– 스크린 골프 스크린 영어도 있다.

– 평생 배우는거고
– 빨리 시작하면 할 수록 좋고
– 한벋 굳으면 바꾸기 힘들고
– 누구한테 배유냐가 매우 중요하며
– 실력이 매우 더디게 늘고
– 계속 연습안하면 금방 잊어먹게되며
– 배우는데 적지 않은 돈이 들며
– 해외연수가는 사람들이 많고
– 비즈니스에 도움이 된다.

암튼 제 차례라 여러가지 고민끝에 제가 조금 아는 골프이야기를 적었습니다.
골프만큼 영어를 잘 할 수 있는 그날까지…

아.. 그리고 영어공부와중에 목사님이 가르쳐주셨던..
아주 자주 전 써먹고 있는 남들에게 알파벳 불러주는 법도 적습니다.
물론 영어 잘 하시는 분은 별의미없구요.
저처럼 발음 안좋아서 알파벳 불러줘도 제대로 전달못하는 분을 위하여..

에이 포 애플 (A for apple)
비 포 밥
씨 포 찰리
디 포 데이비드
이 포 에드워드
에프 포 프랭크
지 포 조지
에이치 포 헤리
아이 포 인디언
제이 포 제임스
케이 포 킴
엘 포 로라
엠 포 마크
엔 포 낸시
오 포 옥터버
피 포 폴
큐 포 퀀
알 포 로버트
에스 포 샘
티 포 토마스
브이 포 빅터
더블유 포 웬디
엑스 포 엑스레이
와이 포 양키
지 포 지퍼
 
이상
유경유림얘비 신동학이었습니다.

9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성달이

    그놈의 영어… 조상이 웬수죠 머.

  2.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자세히 보니 신박사님은…신동(학)이시군요. 명성은 익히 들었답니다. 그나저나 골프의 계절이 왔는데 미국온지 수년동안 잠잠하다가 늦바람 난 나이들고 의욕충만한 저희집 아저씨는 어찌하오리까. 영어는 뭐…발달학을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일찌감치 포기하고 서바이벌 영어로 맘바꿔 돌아섰습니다. 그래도 노력은 게을리하지 않아야 그나마 지금 하는거라도 잊어먹지 않고 할 수 있답니다. 화이팅!

  3. 007

    향후 제2의 미쉘위가 되어있을지도 모를 유경유림이를 혼자 그려봅니다…^_________^

  4. 장호준

    짝짝짝…
    역시 심 선생님,

    “맥주는 첫 모금이 시원하고, 영어는 첫 마디가 후련하다.”

    맥주는 엄청나게 목 마를 때, 주~~욱 마시고나면
    어흐흐흐… 이건 마셔 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물론 두 병이상 넘어가면 배 부르다.

    영어는 참고, 기다리고, 준비해서 화~~악 한 마디 하면
    크아하하… 이건 하고픈 말 참아 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물론 내 말에 누군가 질문하면 다시 참는다.

    고난주간인데…
    맥사모 모여 고난을 함께 나누어 보심은? ㅋ

  5. youngmi

    영어에 올인하면 와이프한테 칭찬받지만 골프에 투자하면 와이프에게 혼납니다.
    영어는 생존을 위한 것이고 골프는 생활을 위한 것이니 우째 같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이렇게 해서라도 자신의 골프의 당위성을 찾고자 하는 남편이 귀여울 뿐입니다. 그래도 제가 착하니 골프를 즐기면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해야겠지요?
    전 맥주에 관심이 많으니 우린 술과 영어에 대한 공통점을 함 찾아볼까요?ㅎㅎㅎ
    맥주는 여럿이 마셔야 제맛이고 영어공부도 상대가 있어야 제맛이다. ㅎㅎㅎ
    뉴옥의 봄은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메가버스도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6. 윤정이

    저도 영어가 몹시 미워요.
    심하게 게으른 제가 지난 2년간 거의 하루도 안 빼놓고 매일 2시간씩 위기의 주부들 보면서 영어공부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번에는 뭔가 좀 되리라 기대했건만 미국 와서 2주만에 바로 좌절. 오스테리아레인에 사는게 아니면 미드로 영어 공부하는 것도 한계가 있는거 같아요. 그래도 그렇지 투자한 시간이 있는데… 언제부터 나의 브레인이 작동을 멈춘걸까… 생물학적 요인으로 귀결하려다가 잠시 스탑하고 분석해본 결과는 이렇습니다.
    한 가지 일을 정말 잘 하게 되려면 10년간 매일 3시간씩, 일만시간을 연습해야한다고 해요. 그런데 이때 연습이란 고통스런 집중적인 심층연습이라고 합니다. 저두 토익하고 텝스 점수 잘 받으려고 시험치기 전에 일주일 집중적으로 벼락치기는 많이 해봤지만… 계산해보니 스피킹에 투자한 시간은 500 시간도 채 안되더라고요. 일만 시간 연습하면 언젠가는 영어라는 놈도 완벽하게는 아니지만 어느 정도는 정복이 가능하지 않을지. 그래서 그만 좌절하려구요. 지금부터 시작해서 대략 일만시간의 심층연습을 채워서 영어를 정복하는 그날까지… 우우우우우~~

  7. jeongee

    One more thing.Ten year rule does apply.

  8. 기현애비

    어쨌든 신박사님은
    삼개국어에 능수능란하시고
    골프도 고수이시고…
    공통적으로 잘하시는게 부럽기만하다는 ㅜㅜ

  9. 장호준

    전 영어도 잘 모르고 골프도 잘 모르지만,
    영어와 골프의 같은 점,
    영어 못하면 못 살고, 골프 못치면 못 논다.
    이건 다른 점인가요? ㅎㅎ
    신 박사님,
    뉴욕과 커네티컷의 같은 점은 없던가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