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21 2012

사순절 이야기 (25) – 전화가 왔습니다.

아침에 꼬맹이들 태우고 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전혀 모르는 번호인지라… 흠

아침 운행 다 끝나고 보니 메세지가 남겨져있는데
황 박사님,
스카이폰으로 전화 하는 것이라고 하시면서
오늘이 박정선씨 글 올리는 날인데 요즘 바쁜일들이 많아서리…
잠시 홀드 해 주시면 곧 글 올리겠다고….
고맙기도 하지 일부러 전화까지 주시고….
해서 자리 잡아 놓았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