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27 2010

사순절 이야기 <34> 2010 사순절 – 노후 이야기..

사순절, 무슨 이야기로 풀어볼까 고민한 끝에,
피곤한 머리에서 그냥 생각나는대로 적어봤습니다.

천성적으로 게으른 탓에, 귀국 후 오늘 토요일에서야 어머니, 유여사를 뵙고 왔습니다.
전남 영광을 대구에서 가는건 쉬운일은 아닌것 같습니다.
미국에서는 볼 수 없는 다이나믹한 88고속도로를 한 3시간은 달려야 갈 수 있습니다.

잘 아시는 분도 있겠지만, 요즘의 농촌은 젊은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유여사께서는 70중반이신데 매우 젊으신 편이시랍니다.

오랫동안 도시에서 뼈빠지게 자식들 키우느라 고생하고
뒤늦게 농업으로 다시 변신하셨죠.
60도쯤 굽어진 허리와 조금 걸어도 숨이 차오르지만,
농촌에 계시면 마음은 편하시다 하네요.

당면한 심각한 도시의 노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서..
대부분의 노인분들은 폐지 주워서 파시거나
종로 공원에 모여 시간을 보낸다 하지 않습니까?
폐지가격도 내려가서 이것도 급감했다고 하는군요.

아무튼, 시골에 가면 늘 사는게 뭔지를 생각하곤 합니다.
무엇보다 인간의 중요한 국면인 죽음에 대해 연상하기도 하고,
이래 가다가 내가 먹을 쌀도 없지는 않을까?
 
한국의 농업은 비도 없고 증발하는 물만 있어
마를것이 뻔한 강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군요.
제가 생각해도 농업은 별 볼일 없는 그러한 존재이죠.

제가 가진 확신중에 하나는 한국으로 수입되는 밀가루는 죄다 농약이 있는지,
한국에서 경은이가 좋아하는 빵만 먹으면 장이 민감한 아침에는 쭉 빼곤 합니다.
식량이 곧 무기가 되는 시점에는 또 다른 국면이 될것 같습니다.
한때 원자재가격이나 국제곡물가격이 지 마음대로 움직일 때보다 더 상황이 심각해지면…

한국은 어느한쪽으로 집중육성하고 나머지 찌끄래기는 버리는 습성이 있습니다.
같은 방식으로 소수나 정치적으로 약한 의견은 곧 잘 무시되지요.

기본에 충실하되 집중육성하는 그런 날이 오길 희망합니다.
사람으로 따지자면, 겸손하면서 노력하는 인간형으로 표현 할 수 있을까요?

따라서 훗날은 자연적인것이 분명 대세가 될것 같습니다.

머릿수도 없긴 하지만, 훌륭하신 국내 탑스쿨 교수님은 자재분들을 많이들 외국에 보내신다 하는군요.
이래 검증된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경쟁력 없는 대학교는 퇴출된다 하니..
앞으로 한국에서 밥그릇 경쟁은 더욱 세질듯 하군요.
차라리 일찍 퇴직하고 근처에 농사나 지을 땅에 투자할까요?

(농사는 가끔 경험해봤지만, 이 게으른 습성으로는 도저히 감당이 안되고,
국가에 헌신하다 다친 허리때문에도 되지 않을듯…)

4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성달이

    그러게요… 많이많이 낳아서 잘 키우세요, 회장님.

  2.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우리나라 인구 전체의 노후문제는 이제 곧 나라의 큰 이슈가 될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내가 자식을 많이 많이 낳아야 나도 노후에 혜택을 받고 사는게 아닌가 싶은게…이건뭐…쩝;;;;;;;;;
    어른들 말씀대로, 입에 풀칠하는게 다가 아닌, 시대가 왔나봅니다.

  3. 장호준

    예전에 농사를 지어봤던 경험이 쬐금 있습니다.
    물론 내 농사는 아니고 아랫집 할아버지께서 많이 편찮으셔서
    대신 밭을 지어드렸던 적이있었는데….

    농사일이란 것이 참 뼈빠지는 일이더군요.
    하긴 요즘은 기계로 농사를 지으니 예전 같지는 않겠지만…

    여하튼 제 기억에 남아있는 농사에 대한 기억은 참 재미있는 일이었다는 것입니다. 몸은 힘들지만… 하루하루 자라나는 작물들을 보는 재미에 새벽 기도회가 끝나자 마자 (그 당시는 팔자에도 없는 새벽 기도회도 하곤 했답니다. ㅋㅋ) 밭으로 달려 나가곤 했었지요. 그리고 분명한 것은 뿌린대로 거둔다는 것입니다. 물론 거둔 것이 돈이 되는 과정은 전혀 다른 스토리이기는 하지만…

    “노후생각”이라 하시면 전, “아무생각”이 없는 듯 합니다… ㅎㅎ

    내일은 아롱다롱 모여서 성지주일을 보내고
    월요일 즉 고난주간의 첫 날인 3월 29일은 정인기 교수님의 이탄을 기대해 봅니다.

  4. 기현애비

    매번 코앞에 벌어지는 일에 버거워하느라
    노후생각은 그야말로 노후에~~ 해야지 하고 말때가 많네요.

    혹시라도 나중에
    이박사님 시골에 자리 잡는거 관찰좀 해보고
    우리도 어떻게 ㅋㅋㅋ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