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3 2012

사순절 이야기 (2) – I don’t know what to do…

<김재한 의장님의 글입니다>
지난 한달은 개인적으로 저에게 참으로 스펙타클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런 저런 일이 있을때마다 일희일비 하는 저 자신을 보며, 반성도 많이 하게 되었고, 진정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생각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저같은 대부분의 유학생들은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신분 해결이 가장 큰 문제이겠지요.
저는 얼마전에 비자와 영주권 관련 문제때문에 ‘하나님, 비자와 영주권 문제를 무사히 해결하게 해 주옵소서’라는 기도 아닌 기도를 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지금 하나님을 비자 브로커로 만들고 있구나..’. 저는 그 생각을 하면서 하나님의 뜻은 무시하고 나 좋다는 것만 해달라고 하고 있는 자신을 되돌아 보며 부끄러운 감정을 느꼈습니다.

지난 주, 제 후배중의 한명이 QT중에 이 구절을 읽고 감명을 느꼈다고 합니다. 제 현재 상황과 맞는 말씀인 것 같네요.

“I don’t know what to do, but my eyes are upon my Lord…” (역대하20:1~13)

아마도 저는 하나님의 진정한 뜻은 알지 모른채 살아갈 지도 모릅니다.
기쁜일이 있을때마다 ‘하나님을 믿어 이런 일이 생겼다’라는 생각도 하지 않구요.
다만 하루 하루를 주님안에서 열심히 살아가야겠지요.

김재한

3 comments

  1. Yourorange

    하나님이 원하는 바와 제가 기도하는 내용이 하나 될 수 있는 그런 삶을 허락해 주시옵소서(^ㅇ^)

  2. teabary의 프로필 사진
    teabary

    참….., 세상일은 모릅니다.
    준원씨와 우연히 재한씨 만나서 코왑에서 커피한잔 하고는,
    젊은 친구고, 공부하러온 – 무지한 공부하러온 – 저희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구나 하는 정도 였는데.

    어느새 제가 나오지 않은 날만큼 재한씨는 꼬박꼬박 교회를 나오시더니,
    마침내 성인의 반열에 오르기 위해 꼭 거쳐가야 한다는 스토스 코리안 한인교회 의장직을 수락하시다니……,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저는 참 사람보는 눈이 없나 봅니다.

    재한씨를 보면,
    참 어른이 된다는 건 나이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됩니다.

    이제 이사하시면 교회 나오는 것도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
    그래도 욕심이지만 재한씨나 은재….., 까먹었다 둘째, 그리고 제수씨도
    자주 틈나는 데로……

    혹시 알아요. 어느날 문득 재한씨네 가족 지켜보다가
    제가 어라 나도 결혼이나 한번 해볼까 하게 될지.

  3. 의 프로필 사진

    이 ‘사순절 이야기’는 김재한의장님께서 두 전에 이미 보내주신 것을 오늘 날짜에 맞추어 제가 올려 놓은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