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29 2011

사순절 이야기 (18) – 쓸데 없는 걱정

아래 글은 김재한씨께서 보내주신 글입니다.

작년 초 부터 참으로 많은 걱정을 했습니다. 모든 분들이 그렇듯 저또한 ‘미국에 와서 잘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부터 ‘와이프가 과연 운전을 할 수 있을까’에 이은 ‘은재가 유치원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까지..

대부분의 걱정이 쓸데없는 걱정으로 판명된 후 몇달 전, 저희 가정에 최대 걱정거리는 은재를 유치원에 보내는 것이었습니다.

‘처음에 울어도 몇주 지나면 괜찮아요’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지만, 그래도 스트레스를 주고싶지 않았기에 한국어 유치원부터 참으로 여러가지 옵션을 알아보고, 고민하고, 또 고민했습니다.

처음엔 데려다 주고 나면 소리없이 구슬피 우는 은재가 눈에 밟혀서 참으로 나가기가 힘들었네요.

하지만 일주일이 지나자 모기만한 목소리로 ‘바이~’라고 말하는 은재를 보며 희망을 가졌죠.

지난 주일날 교회를 가는길에 은재 유치원을 지나가니 ‘학교야 안녕~ 내일봐~’라고 목청껏 외치는 딸아이를 보며 ‘참으로 쓸데없는 걱정으로 스트레스를 받았구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나님은 감당할 만한 시련만 주신다’라는 말씀을 구지 되뇌이지 않아도 지금 갖고 있는 엄청난 시련과 걱정도 나중에 되돌아보면 이런 작은 걱정거리로 보이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는 나중에 웃으면서 말하겠지요. ‘그 땐 참으로 별 것 아닌 것으로 걱정했는데 말이야.’라고 말이죠.

5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우리네 인생은 그러면서 커가나 봅니다. 저도 여러 가지 겪고 거치고 느끼고 배우면서 이제 좀 “대범”(?)해졌다 생각을 하는데 — 믿거나 말거나 말이죠 — 근데 학생들을 대할 때, 개구리가 올챙이적 생각 못한다고, 너무 초연한 척하느라 피차 너무 어려워요… 눈높이 교육이 절실합니다.

  2. yourorange

    저도 서현이 처음 유치원에 보내는 날 걱정 많이 했었어요.
    하지만 걱정도 잠시, 한 달 정도 지나자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들을 종알종알 저에게 이야기 해주는 아이를 보면서 신기하기도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그랬습니다. 은재도 이제 곧 유치원에서의 일들을 종알종알 이야기해 주겠지요^^

  3.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쓸데없는 고민과 걱정의 고민체인 저는…이제 뭐 걱정과 고민이 저의 삶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오히려 안하면 불안하다는….ㅎㅎㅎ

  4. 기현애비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비

    어디서 본글에
    기억은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는 일에는 늘 친절하며
    우리를 기쁘게 해줄 일에는 늘 태만하다 더군요.

    잊을 건 잊고 앞으로의 행복한 미래를 맞을 준비만 하시면 되겠네요^^

  5. 장호준

    맞습니다.
    지나고 나면 별 것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지만
    당장 그 순간에는 …

    “이것도 지나가리라” 탈무드에 나오는 이야기랍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