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04 2010

사순절 이야기 <40> 난 자리, 든 자리

“든 자리 없어도 난 자리는 남는다”는 말을 합니다.
하지만 말은 늘 그렇게 하면서도 ‘난 자리’가 남는다는 것을 진정 깨닫게 되는 것은 떠나고 난 다음 입니다.

사람이 떠나고 난 후에야 ‘난 자리’로 괴로워 하고,
젊음이 떠나고 난 후에야 ‘난 자리’로 안타까워 하고,
시간이 떠나고 난 후에야 ‘난 자리’로 후회 하며,
사랑이 떠나고 난 후에야 ‘난 자리’로 눈물 흘립니다.

The Dalai Lama 는 이렇게 말합니다.
“Everybody, every human being wants happiness and Buddha, he acts like teacher.
You are your own master.
Future, everything depends on your own shoulder.
Buddha’s responsibility is just to show the path, that’s all.”

사순절,
예수가 떠나고 난 후에 제자들은 예수의 ‘난 자리”로 두려워 했습니다.
제자들은 예수의 ‘난 자리’만을 보았을 뿐,
예수의 ‘든 자리’를 보지 못 했습니다.

2010 사순절이 이제는 ‘난 자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2010년 사순절,
이곳에 함께 하며 하루하루 ‘사순절 이야기’를 이어가신 모든 분들,
서로 나눈 삶의 이야기로 서로에게 어깨가 되어 주신 모든 분들,
2010년 사순절은 여러분들 삶에서 결코 떠나지 않는 ‘든 자리’가 될 것입니다.

늘 사랑하며…
장호준

3 comments

  1.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긴긴여정이라고 생각했는데….벌써 마지막날이군요.
    오늘,
    다시 우리곁에 부활하신 예수님의 마음을 새기며,
    비록 금식의 한주를 보내는데에는 실패했으나,
    그분은 둥실구름처럼 (기현이는 하나님 예수님이 하늘에 계시다고 하니까 구름이라고 굳게 믿고 있음) 언제나 나의 곁에서 나를 보며 지켜주실 것임을 확신하며.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들락이들도요 ㅎㅎㅎ

  2.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들락거리는 (이의) 자리”라고 합니다.

  3. 기현애비

    재의 수요일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부활절이네요.
    저역시
    난 자리에 대한 아련한 추억을 되짚어
    든 자리를 치열하게 기억하려 합니다.
    이모든 나눔이 행복한 스토어스 교회의 밑거름이기를 기도하며…

    근데,
    저처럼 들락거리는 사람은 무슨자리인가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