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4월 01 2010

사순절이야기<38>부화?..부활?

오늘만 기다렸습니다.

몇일동안 주륵주륵 비만 내리고…따뜻한 날만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오늘…해가 빛나는 오늘.. 집에 잽새게 돌아와 잠들어있던 콜라병..고추장통…일회용 도시락통,우유통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특별히 준비한 유기농씨앗으로  마늘,파, 파프리카,바질,파슬리,방울토마토,고추…..^^를 심었답니다.

 부활절에 심은 야채들이 예수님의 힘들 얻고 , 새로 태어난 재활용통들의 기를 받으며, 나의 사랑을 조금 받아 예쁜 새싹으로 부화(여기에 쓰는 표현은 아니지만 새끼를 품는 마음을 담아)하여 우리 스토어즈 가족들에게 멋진 유기농먹거리를 제공하겠습니다.^^

부활절의 의미에 맞는 일을 한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떤일을 하던지 의미를 부여하고 나니 아주 큰일을 한거 같고 장한 일을 한거 같습니다.

아직 올해 계획했던 일들을 제대로 마친건 없지만 부활절 기간에 심은 나의 알(?) 들이 무사히 부화할수 있도록 예수님께 기도합니다 아멘~~

3 comments

  1. 기현애비

    이제 여름 바베큐파티는 막내아짐네로 고정인가요???
    구운 고기 바로바로 마늘 뽑아 먹고, 파 뜯어먹고, 방울토마토 따서 깻잎에 얹어먹고
    쩝쩝쩝….
    따가운, 때이른 햇살이 마치 불판의 숯불열기로 느껴지는 희안한 오전에
    막내아짐네의 생명들이 잘자라나기를 아주 간~절히 기도합니다 ㅎㅎㅎ

  2.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오늘 기도는 막내아짐네 씨앗에 싹을 튀워줍사하는 기도를 빡쎄게 드려야겠습니다. 깻잎이 없는 것이 아쉽긴하지만, 그래도…맛나게 얻어먹을 상상을 하면서….쩌…업….

    갑자기 예전 농활갔을때 생각이 나네요. 고추밭에서 잡초를 뽑는 일이었는데, 고추대밑에 수박까지 심어놓으신줄 모르고 수박줄기를 열심히 다 뽑다가 주인아저씨한테 적발당해서 당일작업에서 쫒겨나고, 집에서 혼자 대자보 쓰고 붙이다가 동네아짐한테 쓰레빠로 등짝 맞고, 집으로 돌아가는길에 몹쓸놈의 팔자걸음때문에 경운기가 발가락 위를 스치고 지나갔으나 사이즈가 큰 고무신덕분에 고무신 대가리만 납작해졌다눈…구슬픈 이야기 ㅠㅠ

    엄마의 구슬픈 경험을 자식에게 물려주지 않고자, 조만간 새싹이 트이고 줄기가 굵어질때쯤 김군을 데리고 자연탐구하러 막내아짐댁을 견학해야겠습니다.

  3. 장호준

    그럼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 내년 1월 말 또는 2월 초… 우와 잘 하면 나랑 생일이 같을 수도 … ㅎㅎ

    내일 금요일,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날,
    Good Friday,
    4월 2일 사순절 이야기는 조명진 부목사님께서 원수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어가십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