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11 2010

드디어 글을 올릴 수 있게 되었어요…

한국에서는 그래도… 컴퓨터 잘 다루는 사람이였는데… 영어가 짧아서 사진 한장올리는데 며칠이 걸렸습니다….

드디어 유콘스토어스의 회원이 된듯한? 느낌… 처음 미국땅에 들어올때 20시간 가량을 비행기에 시달리면서… 정말 미국의 동부로 가는건 쉽지 않구나… 역시 아이들을 데리고 먼거리 여행은 힘들구나… 힘들어도 서로 의지해야겠구나… 새삼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미국땅에 도착하니 아~정말 쉽지 않구나… 도움받지 않고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구나를 계속 느끼고 있습니다.

빠른 세팅을 도와주느라 공부 시간이 부족했던 명진이… 정말 고맙고… 난 아직 한국적 사고라 그냥 집에와서 커피한잔… 밥한그릇 괜찮은데… 명진이는 이제 미국인인가봐…. 빠른 세팅에 많이 도와주신 모든 교우들께 이자리를 빌어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오늘 밤 기도하겠습니다.

참… 오늘 서러운 일이 있었는데요… 저희집에 공증이 늦은 관계로 오늘 아침 9시부터 전기가 끊긴… 이런 황당한 일이…. 다행히 집에 히터와 더운물은 제공되어서… 무사히 밤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인터넷을 할까요?

실수인지 미국방식인지… 한군데는 전원이 들어옵니다…..ㅎㅎㅎ

5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저 없이도 잘들 사시는군요…

  2. 기현애비

    ㅋㅋㅋㅋ
    정박사님…..이럴때 기현이가 예전에 했던말

    (웃겨서) 내가 미텨 ㅋㅋㅋㅋ

  3. 정진혁

    집있고 차있으면 준비 끝인것 같아요.
    여기서 설움 당할 일 많습니다.
    저의 경우는
    집도 도둑 한번 맞아보고, 교통사고도 한번 당해보니….
    조금 겁이 없어집디다…킁..ㅡ,.ㅡa

    일좀 빨리 처리되길 원하는데 잘 안된다면 저의 방법을 한번
    사용해 보세요. 긴말 필요없고, 분노에 찬 얼굴로….
    ‘인종차별’을 느낀다.

    저번 살던 집에서 이사 나오면서 받아야 되는 deposit을 세번이나
    갔지만, 해결이 안되었습니다. manager를 아예 만나지도 못하고
    전화준다고 했는데도 연락없고… 최종적으로 저 말 한마디를
    office아줌마 한테 얘기했더니 그 담날 바로 manager한테 전화받고
    1주일뒤 check받았습니다.

  4. 기현애비

    커네티컷 도착 3일만에 차를 구입했던 저희 가족의
    미국 최단적응기록이 깨지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는데
    유경유림네가 제대로 기록갱신하시네요 ^^

    잘 도착해서 잘 살아주시니 반갑고 고맙습니다.

  5. 장호준

    에구 이런… 전기가…

    예전에 평양엘 갔었습니다.
    방문중 어느날 저녁 중앙당 고위 간부의 초청을 받아
    연회를 하던 중 갑자기 전기가 끊어져 버렸습니다.
    그러자 전기가 끊어짐과 동시에
    주방에서 봉사원 동무들이 초를 들고 좌악 연회장으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전 그 순간 ‘이건 기획된 연출이다’라고 생각 했었습니다.
    어찌나 멋지던지….

    심 선생님,
    이 덕에 초도 켜고 분위기도 멋지게 만들어 보시면… ㅎㅎ

    커네티컷 입성을 축하드립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