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21 2010

사순절 이야기 <29> 도구론

도구론

부활절을 앞두고 나는 도구라는 생각을 다시금 한다. 오래전부터 가지고 있던 생각이다. 그러나 매일 매일 이 기도를 생각하면서 도구가 되지 못했음을 후회를 많이 한다. 이것이 나의 존재의 의미이다.

예수님이 부활하시기 전 모든 사람들과 죄를 위한 속죄의 도구로 당신 스스로 쓰임 받음의 의미를 가르쳐 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

-성 프란치스코의 평화의 기도-

오, 주님 저를 당신의 평화의 도구로 써 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다툼이 있는 곳에 용서를

의혹이 있는 곳에 믿음을 심게 하소서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두움이 있는 곳에 빛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심게 하소서

오, 거룩하신 주님.

제가 위로받으려 애쓰기보다는 위로할 수 있도록

사랑받으려 애쓰기보다는 사랑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우리는 줌으로써 받고 용서함으로써 용서받으며

죽음으로써 영생을 얻기 때문입니다.

주여 저는 너무나 보잘 것 없는 도구입니다.

너무나 하찮은 제가 감히 도구가 될 수 있게 해 주소서.

저를 어여삐 보아 주소서. 그리고 저를 용서해 주소서.

4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기현애비

    기현애미와 같은 생각.

  2.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제가 커네티컷에 있을 때 여기저기, 한국사람 미국사람들에게 하면 다닌 얘기… God’s instrument…

  3.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우리 가족이 세례를 받기 전에 가장 많이 해봤던 생각.

  4. 장호준

    우리가 쓰일 곳 그리고 우리가 쓰여야 할 곳은 세상 곳곳에 너무도 많습니다. 다만 우리가 쓰여야 할 곳을 보지 못할 뿐 아니 보지 않으려 할 뿐이 아닌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순절 이야기 화요일 3월 23일은 오윤경씨께서 이어가십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