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2월 20 2010

사순절 이야기 <4> 네 이웃을 사랑하라.

오늘 우리 선생 자선생 공항 픽업을 갔었습니다.
어제 (금) 자선생에게서 전화가 왔길래, 무슨 일인가 싶어 받았더니, 다짜고짜 차가 있냐고 하더군요.
자기 학생이 차가 있는지도 모르다니… 맨날 자기 집에 차타고 갔었는데…
어쨌든, 그리하여 오늘 제가 공항에 픽업하러 갔었지요.

선생을 태우고 선생 집으로 가면서 얘기를 했습니다.
어떻게 지냈느냐, 일은 잘되어가고 있느냐… 뭐 이런 얘기들을 하면서 왔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에어컨을 틀더군요. 뭐, 다들 아시겠지만, 자선생이 결벽증이 심합니다.
시원한 공기가 필요했는지, 에어컨도 틀었다가, 창문도 열었다가… 전 추워 죽겠는데 말이죠.
뭐 어쨌든 집에 바래다 주었습니다.

문득 떠오르더군요. “네 이웃을 사랑하라.”
그리고 또 떠오르더군요. “원수를 사랑하라.”
전 오늘 많이 사랑했습니다. ㅋㅋㅋ

자선생이 수표를 준다는 걸 사양했습니다.
그리고는, 너와 나는 선생과 제자 사이이다. 그런거 필요없다고…
사실, 미국에 처음오는 사람들에게도 무슨 댓가를 바라고 픽업나가는 건 아니니까요.
그런 마음으로 선생 픽업 다녀왔네요.
다행이 차가 퍼지지 않아서 다행이었구요.
아무튼, 오늘은 하나님의 가르침을 실천한 뿌듯한 날이었습니다.

사순절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이 이렇게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고 실천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저는 조금 나쁜 사람이라, 이걸로 선생에게 이쁨 받아 졸업을 앞당겨야 겠습니다. ㅋㅋㅋ

뭐, 결론은 “네 이웃을 사랑하라.”를 실천하자는 것입니다. 저처럼 나쁜 마음 가지지 말고…ㅋㅋㅋ

4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의 프로필 사진

    그게 말입니다.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가장 사랑했던 사람이 되면
    가장 미워하는 사람이 되고마는… ㅊㅊ

    그렇게 살지는 말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2. 기현애비

    읽다보니…

    사랑하는 사람을 원수로 만들어버린건 아니겠지요…
    아무튼, 단순한 것이 가장 힘들때가 많네요^^

  3. 장호준

    당연히 부목사님이시니 모범적 실천으로 몸소 사랑을 하셔야지요… ㅋㅋ

    이웃을 사랑하고, 원수도 사랑해야하니,
    그럼 사랑 해야 하는 대상이 이웃도 되고 원수도 되고,
    그러므로 결국 이웃이나 원수나 다 똑같이 사랑해야하고,
    그러다보면,
    원수를 이웃처럼 사랑하고,
    이웃을 원수처럼 사랑하고,
    엥? 그럼,
    이웃이 곧 원수이고, 원수가 곧 이웃인가?…$%#&$

    내일 일요일은 사순절 이야기 하루 쉬고,
    내일 모레 월요일은 김oo 서기관님이 이어가십니다. (차기 정권에서 입각하시는데 혹시 ‘누’를 끼치지 않을까 하여 실명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ㅎㅎ)

  4.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앞뒤 사정이나, 스토어스 광학부분의 정황을 모르는 이는 “선생님이 원수냐?”라고 물을 만하게 글을 쓰셨군요, 부목사님. 많이 사랑하세요. 또 많이 사랑 받으세요. -정인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