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3월 30 2010

꼬맹이들의 부활준비…

부활계란 만든 후 기념컷

금요일날 부활계란 꾸미기를 하기로 한 그날부터 계속해서 집에서도 하자는 아이들의 요구에 굴복하여 어제 오늘 계란을 거의 20개 가량 삶았습니다. 어제는 첫날이라 계란을 꾸미기 바쁘게 먹더니… 한국서는 목욕탕에 갈때마다 3개 천원하는 계란을 사서 나눠먹곤 했거든요…오늘은 그다지 먹지는 않는데.. 누구 주고..누구 주고… 자꾸 삶아달라고 해서… 삶기는 제가 했습니다.

“The Easter Kit”에 식용물감, 몇개의 스티커 등이 있어서 만들기가 한국보다는 훨 수월한데요… 한국보다는 스티커의 종류가 별로인것 같아요.. 한국은 주로 교회등에서 만들기때문에 교회느낌 스티커가 대부분인데요.. 이곳은 집에서도 만들고 하니 그냥 아이들 스티커군요.. 부활절과 관계되어 토끼 인형과 초콜릿등도 엄청 진열되어 있군요… 새롭고… 신기하고… 그런데 왜 토끼가 등장하나요?

아이들은 마냥 즐겁습니다. 엄마가 조심하라는 물감을 주방에 흘려도 즐겁고 재미난가 봅니다. 저도 예전에는 마냥 즐거웠던것 같은데요… 어울려서 놀아도 어울려서 술을 먹어도… 요즘은 어울려서 술을 먹으면 몸이 힘들어서… 그래도 아이들은 제 삶의 또 다른 충전소입니다. 경제가 어려워 또 교육비가 비싸서 아이를 여럿두기가 무서운 요즘… 제가 한살만 젊었어도… 힘 닿는데까지 노력해보는건데… ㅎㅎㅎ

2010년 사순시기를 보내면서 저는 처음 하는 많은 일들을 겪고 있습니다. 처음 하는 많은 일들은 저에겐 고행과도 같지만 엄청난 기쁨이 됨을 새삼 느낍니다. “새로운 일에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또한 “곧 익수해진다”라는 너무나도 간단한 진리를 깨닫게 해줍니다.  주님! 새로운 곳에서 새롭게 정착할 수 있는 용기를 주심에 감사드리며 시작과 같이 계속 이루어지도록 저를 이끌어 주십시오…

2 comments

  1. 기현애미의 프로필 사진
    기현애미

    ㅋㅋ 귀여워요~

  2. 장호준

    그 토끼라는 것이 왜 그런가 하면…
    그게 좀 복잡해서리…
    그러니까 긴 이야기를 간단하게 하자면…
    사실 토끼나 계란이 부활, 예수, 기독교등 과는 아무 관계없는 것입니다. 굳이 의미를 억지로 부여하자면 못할 것도 없겠지만 그러다 보면 “묻지마!”가 되어비리고 맙니다.

    물론 한참 긴 이야기이지만 간단히…

    기독교라는 것이 로마의 문화와 접목되는 과정에서 크리스마스가 12월 25일이 되고 부활절이 Easter 가 되었던 것은 당시 로마가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종교와 문화를 그대로 받아드렸기 때문입니다.

    그 결과 기독교 절기에 로마의 종교와 문화가 결정적 영향을 끼치게 되었으며 다산을 기원하는 봄의 여신의 상징으로서의 토끼를 Easter 의 문화적 상징으로 여기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나저나, 심 선생님의 글에서 살림살이를 하시는 재미가 피어나는 듯 합니다. ㅎㅎ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