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5월 04 2014

“그들의 손에서…”

예전에 운동권 목사 밑에서 가방 들고 다녔던 후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 생각이 아무리 그 쪽에 붙어 있어봐야 별 득이 될 것이 없다고 판단이 되었던지 녀석은 노태우 정권에서 민정당으로 갈아탔습니다. 혹시 그 녀석이 잘 나갔으면 김문수나 이재오 짝이 났을 텐데…

여하튼, 내가 싱가폴에서 돌아 온 후 한 번은 제게 연락을 해 왔습니다. 그 녀석은 당시 잘 나가던 어떤 민정당 국회의원 이라는 놈의 보좌관을 한다고 하면서 말 같지 않은 제안을 내게 해 왔고, 당연히 나는 녀석에게 욕을 바가지로 퍼 부어주었는데, 한참 욕을 먹고 있던 녀석이 내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선배님, 이 쪽은 정말 열심히 해요. 제가 저 쪽에도 있어봤잖아요. 저쪽은 소리는 큰데 결과가 없고 이쪽은 소리는 없는데 뭔가가 만들어져요. 그것이 참 이상했어요. 그런데 제가 들어와서 일을 해보니 이쪽은 정말 미친 듯이 일을 해요. 저 쪽은 정권을 잡겠다고 하면서 일을 하는 것인데, 이 쪽에 와 보니 정권을 지키겠다고 하는 곳에 있는 사람들이 서너 배 아니 열배는 더 열심히 일을 해요. 그래서 제가 알았어요. 결코 이 나라는 이 사람들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 한다고요.”

“미친놈, 나라 팔아먹는데 다섯 놈이 했으면 나라 지키는데 오십만, 오백만이 목숨을 버렸어. 그걸 몰라? 내가 그렇게 수 없이 말했잖아. 너도 역사를 배웠고. 그런데 네가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어?”

“알아요, 그런데 오십만 오백만이 죽으면 뭘 해요? 결국 다섯 놈이 나라를 쥐고 있잖아요. 그리고 그 다섯 놈이 오십 오백만 보다 더 힘 있는 많은 일을 하잖아요”

“뭐야, 그럼 지금까지 우리가 했던 일이 그 놈들이 하는 일 보다 못하단 말이야?”

“그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니예요. 어떤 일이 더 민족적이고 민주적 가치있는 일이냐 하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더 열심히, 더 많이 하느냐 하는 거예요. 저도 전에 열심히 운동 했었잖아요. 그런데 이쪽에 와 보니, 정말 더 미친 듯이 일을 하더라고요. 운동권이 못 따라 갈 만큼 말이예요…”

결국 대화는 내 욕설과 녀석의 우울한 얼굴로 끝나고 말았지만 이제 다시 생각 해 보면 민족의 역사를 더럽히고, 민주주의를 짓밟으며, 아이들의 목숨을 담보로 돈 벌이에 미친 것들이 하는 짓들에 비해 우리는 정말 민족, 민주 그리고 우리 아이들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일 하고, 싸우고, 외쳤었는가 하는 생각에 가슴이 무겁습니다.

불법선거를 저지른 국정원과 국방부의 정치 공작 댓글이 밝혀진 것만 이천만건에 이릅니다. 하지만 불법 선거를 고발하고 박근혜 퇴진을 외치는 댓글은 백만 건이라도 아니 만 건이라도 되는지…

요즘은 ‘결코 이 나라는 그들의 손에서 벗어나지 못 한다’는 그 녀석이 말이 자꾸만 다시 밟힙니다.

2 comments

  1. 삯꾼

    맞습니다.
    정말 한 번 ‘맞짱’ 떠 봤으면 좋겠습니다.
    모든 같은 조건에서 말이죠
    그러면 다 꽁무니 뺄 녀석들이….

  2. jaeku의 프로필 사진
    jaeku

    어느 쪽이나 죽을 힘을 다해 일하는 사람의 숫자는 비슷합니다.
    다만 기득권이 양쪽에 다른 상황을 만듭니다.
    자기쪽 사람들에겐 보답을, 반대편 사람들에겐 아무도 모를 죽임을….

    지금 기득권쪽과 아닌쪽에서 나타나는 일하는 사람들의 상황은,
    아주 오랬동안 위와 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반복되어온 결과라는 것을 잊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역사의 고리를 끊어낼려면 지금 무엇이 필요한 걸까요?
    한번쯤이라도 모든 조건을 제거하고 일대일로 붙어 봤으면 좋겠습니다.
    기득권쪽이 더 능력이 있고 열심히 해서 그렇다는 말이 못 나오고 영원히 없어지게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