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6월 01 2008

고등어조림

ㅎㅎ 첨 들어와서 바리 고등어 조림에 대해 쓰려니 마음이 시립니다. 저도 이미지 관리하려면… 스테이크 정도 올려야 하는데ㅠㅠ

1. 먼저 롯데 마켓에서 고등어를 큰놈으로 2마리 사고 무를 굉장한 놈으로 골라 기냥 마음 가시는 대로 썰어주세요. 

2. 물을 바닥에만 조금(무에서 물이 나오니까요) 부은 냄비에 무를 모두 넣고 절반정도 익을 때까지 사정없이 익혀주세요.

3. 절반정도 익힌 무 조각들 위에 고등어를 평평하게 널어(=펼쳐=깔아=배열해) 줍니다.

4. 그 위에 고추가루 듬뿍하고 액젓 (하선정 까나리 액젓이 무난하게 잘 쓰입디다, 예를 들어 찌개류나 칼칼한 맛을 내고자 할때… 소금보다 몸에도 좋고~)을 섞어 찐득한 찰흙정도의 촉감이 나도록 섞은후 마늘과 후추를 첨가합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마늘 무지 넣습니다. 왠지 잘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요 ㅋㅋ

5. 빨간색이 될 때까지, 무가 다 물러질때까지 또 엄청 삶아줍니다( 끓고 나선 불을 중불 정도로 해서 물은 덜 줄어들면서 맛있게 조려지도록 해주세요. 중간 중간에 심심하다 싶으면 숟가락으로 국물을 고등어나 무에 끼얹어 주시면 더 있어 보이지요^^)

6. 이 고등어 조림은 혹시 아침에 해서 맛이 아니다 싶어도 점심에 함 더 조리고 저녁에 함 더 조려 먹으면 신기하게도 맛이 계속 향상되는 이쁨이… 삼일이상 조려지면 쉰내가 나지요…

11 comments

Skip to comment form

  1. 장호준

    공문서 위조는 다 끝난겨?

  2. 성달이

    몇년전 이동네를 뜬 모 박사님이 생각나는군요.

    모 박사: 선배님, Dr. XXX 가 쓴 YYY 아시죠?
    선배님: 난 몰라
    모 박사: 아 그러셔요… YYY 에 대해 머 아는게 없어서요…

    ~~~모 박사 사라진 후~~~

    선배님: 아까 모 박사 왜 나한테 그거 물어봤는지 알어?
    성달이: 몰라요.
    선배님: 걔 그거 알거든. 아주 잘….

  3. aire

    공부 잘하는 애들은 꼭 이러더라.
    질문있다고 손 든다음에 혼자 대답하고 앉고.

  4. Backdrumer의 프로필 사진
    Backdrumer

    유레카~유레카~이제 생각났어요!!!첫번째 답글 쓰신 꽁치님이”지긴데니”하니까 고등어가 왜 꽁치를 지기겠느냐~~는 거였는데… 전 영 가망이 없을 듯…
    비밀번호 넘 복잡해서 계속 못 들어오다 겨우 간만에 들어와서는 또 이런 저지레(=어지르다)만 하다 갑니다. 혼자 북치고 장구치다 갑니다, 죄송합니다!

  5. Backdrumer의 프로필 사진
    Backdrumer

    제가요~ 미쳤나 봐요…요 위에 위의 글을 왜 썼는지, 뭔 뜻인지 전도 모르겠거든요. 사실은 제가 이 글을 썼던 기억도 흑흑… 꽁치가 고등어를 지길까봐 무서워 할 하등의 이유가 없잖아요, 그리고~ 그리고~ 주어는 뭐랍니까? 누가 무서워 한다구요? 꽁치가? 고등어가? 제가요? 흑흑 슬픕니다. 아무도 제가 이런 헛소리 했을때 의문조차 가져주시지 않으셨다니… 기냥 타국 생활이 넘 힘들었나 보다 이해해 주신 거라 해도 슬픕니다 으흐흑 그 중에서도 목사님의 뜬금없는 “맞능교?”가 젤루 슬퍼요 으아~

  6. 장호준

    여기서 “지길까봐”란 “죽일까봐”와 동의어라는 전설이 있던데…
    맞능교?

  7. Backdrumer의 프로필 사진
    Backdrumer

    한때 꽁치라 불리던 김철의 친구가 있었지요… 꽁치가 고등어를 지길까봐 무서워하는 이유는 뭐가요?^^

  8. 일이네 엄마

    그때 말씀하신 그 고등어조림 레시피가 드뎌 올라왔군요.
    감사히 잘 해 먹겠습니다.

  9. 정인기의 프로필 사진
    정인기

    고등어 조림, 저와 저의 둘째 딸 스더가 좋아하는 겁니다….
    침이 마구…

  10. aire


    번쩍번쩍!
    여러분, 이 포스트에 주목해주세요.
    이 요리 꼭 해보셔야합니다.
    고등어무조림이라고 해놓고 고추장 간장 팍팍 넣는 레서피와는
    맛의 차원이 다릅니다.

    얼른 사다가 해봐야지.

  11. 꽁치

    우와 지긴데이…

답글 남기기